국립중앙의료원 원지동 이전 “재검토 또는 빠른 시행”           의협, 새 대변인에 박종혁 홍보이사 임명           서울대병원, 11월1일 염증성 장질환 건강강좌           저체중이 비만보다 심혈관질환 취약           10회이상 보건의료인 시험 응시 49명           빅5 병원 응급실 평가지표 낮다           의료분쟁 조정·중재사건 평균처리기간 100일 넘어           제33회 전북·경북 의사회 친선 행사 ‘성료’           세종병원, 해외 심장병 어린이 수술 1500례 돌파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 고객만족도 ‘내리막’
2018.10.24 수 14:53
> 컨텐츠 > 연정칼럼
     
여름철 여행시 아이들 수면 지도
순천향대서울병원 소아정신과 이연정 교수
2016년 05월 31일 (화) 08:43:49 김은희 기자 news@medworld.co.kr

여름 휴가철이 다가오면 여름 휴가 계획을 세우고 준비를 하면서 행복한 시간을 갖게 된다. 가족 여행은 모두를 설레고 들뜨게 하기 마련이다. 그런데 잠자리가 바뀌면서 잠을 잘 못자는 아이가 있는 경우 부모들에게 여행은 힐링 타임이 아닌 고된 극기 훈련이 되기도 한다. 가족 모두 힐링 타임을 갖으려면 어떤 준비가 필요할까?

잠자기 위한 준비 시간을 줘라

낯선 여행지에서 아이들은 새로운 것도 경험하고 가족들과 맛있는 외식을 하면서 들뜨고 신이 나기 마련이다. 이런 아이들에게 부모가 밤이 되었으니 갑자기 잠을 자라고 하면 아이들은 자신들의 놀이를 멈추고 잠을 자야하는 것이 싫어서 칭얼거리고 많이 보챌 수 있다.

어른들도 친구들과의 모임에서 신나게 웃고 떠드는데 갑자기 그만하라고 한다면 들뜬 감정을 금방 추수리는 것은 쉽지 않다. 어른들보다 아이들은 더 어렵다. 따라서 잠자기 1-2시간 전 미리 잠잘 시간을 알려주고 남은 시간동안 씻기고 양치질을 시키면서 잠자기 준비 시간을 준다면 아이들도 편안한 마음으로 쉽게 잠들 수 있다.

잠들기 편안한 분위기를 조성하라.

잠을 잘 공간에 불이 밝게 켜있고 주변이 시끄럽다면 잠을 자고 싶어도 잠들기가 어렵다. 아이들을 재우기 위해서는 잠을 잘 방과 주변도 가능한 불을 끄고 어둡게 만들어 주며 소음 또한 가능한 줄여서 잠들기 편안한 환경을 만들어 줘야한다.

이왕이면 집과 유사하게 만들어줘야 한다. 집에서 잠들기 전 책을 읽어줬을 경우 여행지에서도 동일하게 잠들기 전 책을 읽어주고, 평소 안고 자던 인형이 있었다면 인형을 갖고 가면 더 편하게 잠들 수 있다.

아이들을 안심시켜줘라.

걱정이 많거나 겁이 많은 아이들은 낯선 곳에서 귀신, 괴물 등이 나타날 수 있다는 공포로 인해 쉽게 잠들기 어려울 수도 있다. 따라서 여행지는 안심할 수 있다는 장소라는 것을 아이가 이해하도록 설명해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부모는 아이가 잠들 때까지 옆에 있어주고 잠자는 중간 중간 잘 자는지 확인하러 오겠다고 설명한다. 아이가 잠자는 방 가까이 부모나 어른이 있으니 혹시 무슨 일이 있으면 바로 부모를 부르라고 미리 설명하여 아이를 안심시켜준다.

김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