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급자·심평원, ‘심사기준’ 함께 논의하자”           시민사회단체, 전달체계 권고문 채택 불발 ‘유감’           "이대목동병원 요양급여비용 부당청구 여부 확인하겠다"           대한간호협회, "최남수 YTN 사장 사과문 보내왔다"           건보공단, 장기요양기관 시설급여 정기평가 실시           건보공단, 2017년도 진료비 연간 지급내역 제공           건협 서울강남지부, ‘사랑나눔 헌혈캠페인’ 실시           한국물학회, 수소클럽 발기인대회 개최           내시경용 형광시스템 개발 ... 뇌동맥류 치료 업그레이드           한경자 교수, 대한진단검사의학회 회장 취임
2018.1.19 금 23:51
> 컨텐츠 > 연정칼럼
     
학교 두려움 극복하기
순천향대서울병원 소아정신과 이연정
2016년 03월 10일 (목) 16:21:39 김은희 기자 news@medworld.co.kr

초등학교 입학은 아이나 부모에게 굉장히 중요한 사건이다. 요즘은 초등학교 입학 전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을 다니면서 부모이외 어른들과 사회를 경험하기도 하지만, 학교는 좀 더 체계적이고 독립성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차이가 있다.

부모 품을 벗어난 아이는 입학 후 여러 가지 경험을 통해 성공과 실패, 좌절감, 당황스러움 등 다양한 감정을 느끼게 될 것이다. 학교에서 친구들과 어울리는 법, 가족이외 어른들과 상대하는 법, 공부하는 법, 자신의 장단점 등 자신에 대해서도 많이 알게 될 것이다.

새로운 변화는 아이와 부모에게 기대와 설렘을 주지만 한편 낯선 생활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는다. 특히나 낯가림이 심하고 분리불안이 있는 아이를 둔 부모들은 새학기 적응이 더욱 어렵다. 새학기 시작시 등교 준비를 매일 반복적으로 의식화(daily ritual)한다면 아이는 첫 등교를 조금 더 수월하게 할 수 있다.

첫 등교시 다음과 같은 노력을 시도해보면 좋다.
- 부모가 아이에게 학교생활의 흥미로운 활동을 소개시켜주고 아이가 잘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도록 지지해준다.
- 아이가 학교에서 기대하는 활동이나 친구 등을 말로 표현하게 해준다.
- 앞으로 다닐 학교의 배치, 교실이나 화장실 위치 등을 설명해주고 선생님을 미리 소개시켜준다.
- 아이가 부모와 떨어져 낯선 학교에서 느끼는 불안하고 두려운 감정은 정상적인 감정 반응임을 설명해주고, 많이 힘들 때는 익숙한 물건을 꺼내어 만지거나 가족 그림을 그리도록 하여 불안감을 스스로 조절할 수 있게 지도해 준다.
- 평소 알고 지내던 친구와 함께 등교를 하게 하거나 학교에서 익숙한 친구를 확인하게 도와주면 낯선 환경에 대한 불안감을 줄일 수 있다.
- 등교 준비(예를 들면, 입고갈 옷가지, 갖고 갈 준비물 등)를 전날 밤 미리 해두는 것도 불안감과 두려움을 줄 일 수 있다.
- 만약 아이가 분리가 어려워 학교를 가지 못한다면 점진적으로 학교에서 머무르는 시간을 늘려나가고 하나씩 해나갈 때 성취감을 느낄 수 있도록 긍정적 피드백을 준다.

아이와 함께 부모도 마음의 준비가 필요하다. 아이를 학교에 보낼 때 부모가 죄책감, 두려움이나 불안감 등 복잡한 감정을 느낀다면 등교가 힘든 아이를 더 어렵게 만든다. 아이는 부모의 감정과 태도도 영향을 받기 때문이다. 따라서 부모 스스로가 자신의 마음을 컨트롤을 해야 한다.

김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