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의대 졸업 2명중 1명 “수도권으로”           충남대병원 응급의학과 손승하 전공의, 국제학술지 논문 게재           코로나19 사망 하루 6명 ‘최다’           건강보험 일산병원, ‘스마트병원 선도모델 사업’에 선정           의교협, 의사국시 문제 결자해지(結者解之) 촉구           의대학장단, 의사국시 실기시험 기회 부여 국민께 호소           장기이식 대기자 늘고 기증자는 줄고           보건산업진흥원, ‘안전보건경영시스템’인증 획득           복지부‧식약처 퇴직하면 대부분 관련기관 재취업           건양대병원 노사 4년 연속 무분규 타결
2020.9.30 수 13:02
> 병원
     
명지병원, 국제진료센터 확장 개소
화상을 통한 원격진료 시연도 진행
2020년 08월 12일 (수) 09:03:22 윤상용 기자 yoon2357@empal.com
   
 

명지병원은 지난 11일,  M관 1층에서 국제진료센터 확장 이전 및 국제원격진료센터 개소식을 가졌다.

지난 2010년 해외환자 진료를 시작한 후 그동안 러시아를 비롯하여 카자흐스탄을 비롯한 CIS국가와 몽골, 중국, 베트남, 유럽과 미주 등 전세계 외국인 환자를 진료해 온 명지병원은 국제진료센터 개설 10년을 맞아 본격적인 새로운 도약에 나선 것이다.

명지병원은 코로나19 사태로 해외환자의 입국 자체가 불가능한 메디컬 투어리즘의 셧다운 상황에서 국제환자 진료실을 확장하고 원격의료를 본격화할 최신의 화상진료시스템까지 갖추는 등 과감한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

특히 음압 혈관조영실과 음압수술실, 음압격리병상과 입원선별병동, 호흡기발열클리닉과 선별진료실 등 인(IN) 코로나 시대에 최적화된 완벽한 진료시스템에서의 안전한 진료가 원활하게 진행되고 있다는 점이 해외 환자들에게 크게 어필하고 있다.

이 날 개소식에서 정부윤 국제진료센터장은 “외국인 환자 대상 원격진료 활성화, 국내 거주 외국인 환자의 유치, 중증질환 외국인 환자 적극 치료의 세 가지 핵심 전략을 바탕으로 새로운 버전의 국제진료 브랜딩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왕준 이사장은 “코로나19로 변화된 메디컬 투어리즘의 패러다임에 발맞춰 코로나를 극복하고 넘어서는 수준 높은 진료서비스가 가능한, 차세대 국제진료의 리딩병원으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개소식 후에는 호흡기내과 박상준 교수와 몽골 울란바토르의 결핵환자 간의 화상을 통한 원격진료 시연도 진행됐다.

 

 

윤상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