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병원, 국제진료센터 확장 개소           김재열 교수, WPACCM 학술상 수상           전의총, 문정권은 거짓말로 의료계를 농락하지 말라           병원약사회, ‘병원약제부서 관리자 연수교육’ 개최           순천향대천안병원, 3년 연속 감염병 예방관리사업 우수기관 선정           축의금 1억 원, 길병원 기부한 신혼부부           서울성모병원 데이터 품질인증 최고등급 획득           의사가 공공재라고? - 의협, 총궐기대회에 화력 집중           제일약품, 차세대 당뇨병 신약후보 물질 개발 박차           “글로벌 무대에 나보타 경쟁력 알린다”
2020.8.12 수 09:03
> 정책
     
다시 만나는 바이오코리아 2020
6일부터 재 오픈 … 놓쳤던 콘텐츠 다시 볼 수 있어
2020년 07월 08일 (수) 14:40:58 손종관 sjk1367@hanmail.net

바이오코리아2020은 국내 첫 온라인 컨벤션으로 52개국에서 4만 명이 넘는 참가자가 홈페이지를 방문했었다. 종료 후에도 컨퍼런스 강의 및 기업발표, 전시 등의 관람을 희망하는 국내외 참가자들의 문의가 계속 이어져왔다.

이에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덕철)은 ‘바이오코리아 2020(BIO KOREA 2020)’을 6일 재 오픈했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특별 세션, 알츠하이머, 디지털 치료제 등 산업의 주요 이슈를 다룬 컨퍼런스 영상은 물론, 국내외 유망기업이 참여한 기업발표(IR) 영상, 취·창업 특강 등 120여 건의 영상을 다시 만날 수 있다.

국내외 400여 업체가 참여했던 가상전시도 재정비를 마치고 다시 오픈해 기업들의 온라인 마케팅을 지원한다.

진흥원은 “매년 바이오코리아 행사를 마치고 나면 동시간대에 진행되는 많은 프로그램들로 어쩔 수 없이 놓치는 강의에 대한 아쉬움을 표하는 참가자가 많았는데 올해는 온라인 플랫폼의 장점을 활용해 발표영상, 가상전시 등의 콘텐츠를 다시 볼 수 있도록 했다”며, “지속되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기술 및 제품 마케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에게도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진흥원은 내년 6월 9-11일 개최 예정인 바이오코리아2021(BIO KOREA 2021)도 온·오프라인의 장점을 살려 양 방향으로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 중에 있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