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위, ‘의사인력 증원’ 대국민 설문조사 실시           국민연금공단, ‘장애인 인권119’ MOU 체결           ㈜제이엘, 대구파티마병원에 음압환기기 3대 기증           명지병원, 국제진료센터 확장 개소           김재열 교수, WPACCM 학술상 수상           전의총, 문정권은 거짓말로 의료계를 농락하지 말라           병원약사회, ‘병원약제부서 관리자 연수교육’ 개최           순천향대천안병원, 3년 연속 감염병 예방관리사업 우수기관 선정           축의금 1억 원, 길병원 기부한 신혼부부           서울성모병원 데이터 품질인증 최고등급 획득
2020.8.12 수 09:56
> 병원
     
초미숙아 대동맥축착증 수술 성공
서울대병원, “모든 질병치료 희망 될 것”
2020년 07월 03일 (금) 12:06:32 손종관 sjk1367@hanmail.net

590g에 불과한 초극소 저체중 미숙아가 선천성 심장병 수술을 받고 건강하게 부모 품에 안겼다.

서울대어린이병원 김웅한 교수팀은 새끼손가락 크기만 한 가로 세로 3cm의 아기 심장을 열고 5시간의 대수술 끝에 생명을 살렸다고 3일 밝혔다.

   
▲ 소아청소년과 김이경 교수가 김온 환아를 돌보고 있다

통상 1kg 미만으로 태어나는 초미숙아는 호흡기와 위장관 등 모든 장기가 미성숙한 상태. 임신 31주 만에 몸무게 590g, 키 30.5cm의 초미숙아로 태어난 ‘온’이는 선천성 심장병인 대동맥축착증까지 갖고 태어났다.

대동맥축착증은 대동맥이 좁아져 가슴 아래로 피가 잘 흐르지 못하는 심각한 질환이다. 온이는 대동맥이 좁아 약(PGE1)을 투여해 동맥관을 열어 줘야만 혈액이 전신에 도달해 살 수 있는 위태로운 상태였다. 심장에도 부담이 돼 이뇨제, 혈압약 등을 투여했다.

수술이 시급했으나 590g으로 태어나 바로 수술조차 할 수 없었다. 의료진의 우선 목표는 안전한 수술을 위해 아기의 체중이 1kg 이상 될 때까지 기다렸다.

그러던 중 고비가 생겼다. 점점 대동맥 축착 부분이 좁아지고 고혈압이 지속됐다. 의료진은 아기의 체중이 1110g 되던 생후 46일, 더 이상 미룰 수 없다고 판단해 급히 수술을 결정했다.

대동맥축착 수술은 체중이 1200g 이하인 극소 저체중 미숙아에게 시행하기에는 심장수술 분야에서 가장 어려운 것중 하나다. 심장을 멈추고 심방이나 심실을 밖으로 노출시킨 상태에서 피를 환자의 몸 밖으로 순환시키고, 산소 공급을 위해 인공심폐장치의 도움을 받았다. 온이는 동시에 동맥관개존증 결찰 수술도 받았다.

철저한 사전 수술 계획과 유기적인 협진을 통해 수술은 성공적이었다. 흔한 합병증도 없었다. 현재 스스로 젖병을 빨고 체중도 2240g으로 늘었다.

수술을 집도한 소아흉부외과 김웅한 교수는 “미숙아를 가진 부모님뿐만 아니라 국민 모두에게 어떤 병이라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으면 치료할 수 있다는 큰 희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