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이성 뇌종양-원발암, 유전적 특징 각각 달라           건양대병원, 코로나19 전담병원에 내과 교수 5명 파견           컬러렌즈 관리 잘못하면 세균감염‧각막궤양 등 부작용 발생           신규 확진 하루 47명 발생 '큰폭 하락'           제4회 전공의학술상 수상 후보자 공모           의약전문포털 ‘후다닥’ 오픈           GC녹십자, 항암 신약 연구 ASCO 연례회의 초록 채택           다이이찌산쿄, ‘세비카 사랑 나눔 캠페인’ 통해 1700만원 기부           제일약품 경구 항암제 ‘티에스원 단독요법’, 비소세포폐암 적응증 추가           NOAC 망막혈관폐쇄에는 효과 없어
2020.4.6 월 10:55
> 병원
     
서울대병원 입원 확진환자 2명 19일 퇴원
2020년 02월 19일 (수) 18:11:53 손종관 sjk1367@hanmail.net

서울대병원에 입원중이던 코로나19 환자 2명이 19일 퇴원했다.

퇴원 환자는 지난 2월10일 퇴원한 11번 환자의 가족으로, 각각 1월30일과 1월31일에 입원했다.

입원 이후 약 20여일의 기간 동안 보존적 치료를 받아 왔으며, 점차 증상이 호전되고 최근 2차례 검체 검사 결과 연속해서 음성 판정을 받아 최종적으로 퇴원이 결정됐다.

코로나19 환자는 증상이 사라진 후 24시간 간격으로 진행된 2번의 실시간 유전자 증폭(PCR)검사에서 ‘음성’이 나오면 의료진의 판단 하에 퇴원할 수 있다. 의료진이 환자의 기저 질환, 후유증 등을 고려하게 된다.

감염내과 최평균 교수는 “격리병상에서 힘겨운 시간을 이겨내고 견뎌준 환자가 건강하게 퇴원하게 되었다”며 “현재 마찬가지로 입원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분들도 모두 완치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말했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