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의협에 방역용 마스크 2만장 기부           간협, “전분기 인력 신고현황 적용…한시적으로 국한할 것”           한국유나이티드제약, 페노릭스EH 특허 등록           오페브, 간질성 폐질환자 폐기능 감소 지연 효능 추가           코로나19 확진 100명 넘어섰다           아주대병원, 응급실 임시 폐쇄 해제           한양대병원, 응급실 및 외래진료실 폐쇄 조치 해제           가천대 길병원, 독립건물 호흡기안심진료소 운영           지역사회 전파 … 진단검사 가능 기관 확대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 20일 코로나 3법 통과
2020.2.21 금 08:36
> 정책
     
A업체 보건마스크 411만개 사재기
식약처, 불법 유통 금지 … 신고누락‧거래량 조작 등 불법 행위에 적극 신고 당부
2020년 02월 13일 (목) 15:15:35 손종관 sjk1367@hanmail.net

식품의약품전처 위해사범중앙조사단은 보건용 마스크 411만개를 사재기한 A업체(경기도 광주시 소재)를 적발했다.

이번 점검은 ‘식품의약품안전처 매점매석 신고센터’로 접수된 신고에 따라 매점매석대응팀(위해사범중앙조사단)의 현장조사를 통해 이뤄졌다.

조사결과, 업체는 올해 1월1일부터 2월10일까지 마스크를 집중적으로 사들여, 하루 최대 생산량인 1000만개(12일 기준)의 41%에 해당된다. 평균 판매량(약 44만개)의 150%를 초과해 5일 이상 보관했다고 발각됐다.

식약처는 정부의 보건용 마스크·손소독제 매점매석 행위 금지(2020.2.4.) 및 긴급수급 조정조치(2020.2.12.)에 따라 정상적이지 않은 유통 행위가 근절되고 생산에서 소비에 이르는 전 과정이 투명해질 수 있도록 범정부 합동단속 등에 나설 계획이다

식약처 등은 각 시도가 운영하고 있는 ‘보건용 마스크·손소독제 매점매석 등 신고센터’를 통해 매점매석, 신고누락, 거래량 조작 등 불법 행위에 대해 적극적으로 신고해 줄것을 당부했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