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어린이병원 소아청소년암센터 새단장           “뇌혈관질환 전문병원으로 성장 멈추지 말자”           보건복지부, 13-14일 ‘학교흡연예방사업 성과대회’ 개최           전세계 로봇수술 전문가 600명 세브란스병원에 집결           오송재단·국민대 공동연구, 100억 원 규모 기술 이전           다케다, 3년 연속 ‘최우수 고용 기업’ 선정           강남세브란스 암병원, 12일 외래 리모델링 완료           서울의대, ‘찾아가는 환경보건교실’ 개최           보사연, 14일 제10회 한국의료패널 학술대회 개최           김현우 교수팀, 비뇨의학회 ‘우수 논문상’ 수상
2018.12.13 목 15:36
> 정책
     
문학과 역사 속 감염병 연결한 이색 서적 펴내
아주의대 최영화 교수, ‘감염된 독서’ 발간
2018년 10월 11일 (목) 16:58:04 손종관 sjk1367@hanmail.net
   
 

“문학도가 되겠노라 했던 고등학생은 뜻하지 않게 의사가 되어 참으로 독특한 또 하나의 에세이 유형을 우리에게 보여준다. 환자를 보면서 경험했던 일들은 문학 속의 전염병과 얽혀 미지의 세계로 독자를 안내한다. 의학 교과서는 한 줄로 압축해 질병과 인간의 역사를 깊이 있게 살려내지 못하지만, 어느 작가들이 작품에 남겨놓은 이 한 줄 부스러기의 이야기는 의사들보다 현실감 있게 병과 인간사의 면모를 다뤄내고 있다.” _김준명 전 연세대 감염내과 교수.

의료 현장에 있는 의사가 ‘인간 곤경의 기록’을 책으로 펴냈다.

‘감염된 독서: 질병은 어떻게 이야기가 되는가’를 발행한 아주대병원 감염내과 최영화 교수가 그 주인공이다.

이 책은 에세이면서 서평 모음집이기도 하고 질병, 특히 감염병과 관련된 책만 다룬다는 점에서 매우 이색적이다.

최 교수는 2003년 사스 의심 환자를 진료했고, 2015년 메르스 유행 때 즉각대응팀 일원으로 활동했으며, 아주의대 졸업생들이 선정하는 ‘황금분필상’(2010, 2014)을 받은 성실한 스승이기도 하다.

이러한 현장 전문의가 감염병과 관련된 책들을 한자리에 집합시킨 것이다. 이미륵의 ‘압록강은 흐른다’와 급성출혈결막염, ‘닥터 지바고’와 발진티푸스가 연결되는 식이다. ‘데카메론’은 페스트, ‘나는 걷는다’는 아메바 이질, ‘이 인간이 정말’과는 O157 대장균으로 이어지는 목록을 보면 감염병의 종류가 이렇게 많았나 싶을 정도다.

   
▲ 최영화 교수

저자는 이 책들에 등장하는 관련 대목을 인용하면서 전문 지식으로 더 풍부하게 그 내용을 풀어낸다.

이 책에 실린 글들은 잔잔한 문체로 인해 여백이 느껴질 정도이지만 글을 쓴 지난 5년간 저자는 한가롭고 여유롭지 못한 처지였다. 오히려 병원 일과 환자를 보는 일과 요구받는 일 사이에서 옴짝달싹 못하는 숨 막히는 시간이었다. 그런 시절은 다시 겪고 싶지 않을 정도였다. 어깨에 지워진 본연의 업무를 달리 누구로 대체할 수 없었다는 점에서 견뎠고 세월이 흘러갔다. 꾹꾹 견디기만 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므로 저자는 죽어가는 화분을 살리거나, 책에서 자신과 같은 의사 혹은 감염병을 찾아내거나, 글로 신세 한탄을 하는 데서 탈출구를 찾았다고 한다. 그러니 이 책 또한 ‘인간 곤경의 기록’이기도 한 셈이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