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인공지능, 의사 역할 ‘대체’아닌 ‘보완’           유한재단, 제 27회 유재라 봉사상 시상식 개최           동화약품, 스킨케어 ‘활명’ 롯데 면세점 입점           치매환자 ‘민들레 홀씨 되어’ 나들이로 ‘힐링’           서울대암병원, 11월11일 협력병의원 의료인 연수강좌           요양급여 부정수급 징수율 68.2%로 저조           미지급 건강보험 국고지원금 10년간 총 7조원           윤일규 의원, 건정심 검증장치 필요하다           여.야 의원 ‘문재인 케어’ 놓고 공방           가톨릭간호대, 26일 국제영성학술대회 개최
2018.10.20 토 12:16
> 의료기기
     
“원가상승분이 보험수가에 반영이 될 수 있는 장치 마련 시급”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정기 이사회 개최
2018년 09월 20일 (목) 14:36:14 김호윤 기자 news@medworld.co.kr
   
 
수입제품 의료기기의 환율연동제와 같이 원가상승분이 보험수가에 반영이 될 수 있는 장치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이사장 이재화)은 지난 13일 강남에 위치한 라그릴리아에서 '2018년도 정기 이사회'를 개최했다.
 
이날 이사회에는 전차 이사회에서 논의되었던 사안에 대한 점검 및 진행상황 보고, 상반기 중점 추진한 사업 경과 보고가 진행됐다. 보고사항 외에 최저임금제, 포괄수가제 및 예비급여, 공급내역보고 관련 사항이 논의됐다.
 
이사회에 참석한 A 이사는 “의료기기 산업 전반적으로 최저임금 인상이 기업들의 첫 번째 어려움인 것은 분명하다”며 “인건비 상승 및 물가인상으로 인하여 제조원가가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지만, 보험수가에 반영이 되지 않고 있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수입제품의 환율연동제와 같이 원가상승분이 보험수가에 반영이 될 수 있는 장치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B 이사는 “최근 정부가 급여화를 통해서 모든 의료기기의 가격을 통제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흐름을 거스를 수 없다면 효율을 높이기 위해 공급내역보고, 간납업체 문제 등에 대한 문제를 풀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합은 이날 이사들의 의견을 모아 하반기 사업에 적극 반영해 나가고, 다음 이사회에서 추진 현황을 보고하기로 했다.
 
조합 이재화 이사장은 “조합은 최저임금제, 공급내역보고, 간납업체 문제 등에 대해서 지속적으로 대응을 하고 있다”며 “관련 부처에 적극적으로 의견을 전달하는 한편 관련 단체들과의 협의를 통해 긍정적인 결과를 이끌어 내기 위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호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