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의경 식약처장, 25일 건강기능식품 제조업체 방문           내이 기형, 인공와우 이식 후 안면신경 자극 7배 증가           한림대춘천성심병원, 당뇨인 걷기대회 개최           ‘우리함께 예방접종’ … 다양한 국민 캠페인 추진           돋보기안경·도수 수경 온라인 판매 허용           제1기 지역보건의료기관 인프라자문위원회 구성           남인순 의원 등, ‘위기임신출산지원제도 필요성’ 토론회           한국체외진단의료기기협회 설립           모기매개질환 ‘말라리아’ 발생 한국 1위           보건복지부 2019년 추경예산 3486억 원
2019.4.24 수 15:46
> 사람과 사람 > 알림
     
충남대병원 김종성 교수, 퇴계 선생 가사로 작곡한 노래 발표
2018년 07월 12일 (목) 18:51:09 손종관 sjk1367@hanmail.net
   
▲ 김종성 교수

김종성 충남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가 퇴계 이황 선생의 가사를 바탕으로 작곡한 노래를 발표 했다.

김 교수는 500여 년 전 퇴계 이황이 쓴 가사에 곡을 붙여 ‘The way they’ve gone’(그분들이 가신 길)이라는 노래를 만들었다. 퇴계가 스승과 공부에 대해 여섯 줄의 한글 가사를 남기면서 노래로 불러 달라고 주문한 바 있지만, 지금까지 아무도 이 가사를 노래로 만들지 않았다. 바로 ‘육곡지이: 기삼(六曲之二: 其三)’이다.

“古人(고인, 옛사람)도 날 몯 보고

나도 古人 몯 뵈.

古人를 몯 봐도

녀던 길 알 잇.

년던 길 알 잇거든

아니 녀고 엇뎔고.“

김 교수는 히포크라테스 철학과 성리학을 융합해 ‘마음이 편하지 않을 때는 한 걸음 걸어라(궁미디어, 2018)’는 책을 저술하다가, 퇴계의 뜻을 받들기 위해 젊은이들이 쉽게 부를 수 있도록 요즈음 노래로 작곡해 만들고 주변의 도움을 받아 영어 가사로도 완성했다.

<The Way They’ve Gone>

Someone you never met me before.

Someone I never met you before.

Though we never met ever before,

what lies ahead is their way.

As the way lies ahead,

with a favor I will follow them.

김 교수는 지난 5월12일 안동 도산서원선비문화수련원에서 도산서원 참공부 모임 회원들에게 이 노래를 발표했다. 이근필 퇴계 16대 종손은 “김 교수의 노래를 통해 퇴계 선생의 소망을 풀게 되어 고맙다”는 마음을 전했다.

조용한 묵상용 노래와 합창용 노래 등 다양한 버전으로 만들었고, 오는 8월에는 충남대학교 의과대학 밴드 동아리인 코머스(Comus)의 정기 연주회를 통해 록 버전 음악으로도 발표할 예정이며, 국악버전, 성악버전 등으로도 확대해 나아갈 계획이다.

박자감이 가장 부드러운 4분음 3박자로 구성하고, 누구나 쉽게 부를 수 있는 멜로디와 연주 코드를 사용했다. 김 교수는 학생들의 인문학 수업과 학술대회 인문학 특강, 각종 공직자 워크숍 등에서 직접 기타 연주를 하며 ‘The way they’ve gone’(그분들이 가신 길)을 들려주고 있다.

김 교수는 “정확하게는 453년 만에 완성된 노래”라며, “히포크라테스와 나이팅게일처럼, 학문의 분야마다 큰 스승님들이 있고, 한국인들은 퇴계와 율곡 선생을 지갑 속에 소중히 모시고 다니면서 우리 삶의 큰 스승님으로 여기고 있다. 우리가 이러한 큰 스승님들을 직접 만나 뵙지는 못했지만, 그분들이 지극정성으로 걸어가신 그 삶의 길이, 지금 우리의 삶에, 우리 앞에 놓여있다. 우리 또한 기꺼이 그 길을 지극정성으로 뒤따르겠다는 마음가짐을 퇴계는 이 가사를 통해 멋지게 표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종성 교수는 경북 안동 ‘내앞마을’ 청계(靑溪) 할아버님(1500-1580)의 16대손이자 퇴계(退溪) 할아버님(1501-1570)의 16대손이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