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뿐 아니라 사회적 인식 향상 활동 기여”           근로복지공단 올해 ‘최고의 의사’에 최문희 과장 수상           인구협회, ‘임산부 배려 캠페인’ 실시           H+양지병원,‘희망 더하기 소액치료비 지원사업’ 동참           심평원 부산지원, ‘제6기 심사·평가 아카데미’ 개최           “경북지역 자립형 방사능 방재 체계 구축”           치매 전 단계 '경도인지장애'환자 연평균 24.2% 급증           충남대병원, 20일 인적자원개발 우수기관 선정           방동식 연세대 명예교수, 세계베체트병학회 평생명예회장 추대           하이펙요법시 지용성관류액이 항암제 흡수율 높여
2018.9.20 목 20:55
> 단체
     
최성호 회장, 2년 동안 힘들었지만 보람 느껴
초음파 예비급여 50% 이하로 낮춰야
2018년 04월 16일 (월) 09:03:23 윤상용 기자 yoon2357@empal.com
   
<김종웅 차기회장(좌), 최성호 회장, 박근태 총무>

최성호 대한개원내과의사회장은 상복부 초음파 급여화는 환자의 부담을 경감시키고 접근성을 높일 수 있어 찬성하지만 예비급여는 본인부담률이 50% 이하이어야 한다며, 예비급여 80%에는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4월말로 임기를 마치는 제10대 최성호 회장은 15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10회 춘계학술대회에서 김종웅 차기 회장 당선자와 박근태 총무이사(서울시개원내과의사회장), 이정룡 대외협력이사(차기 총무이사), 은수훈 공보이사를 배석시킨 가운데 기자간담회를 갖고 “지난 2년 동안 힘들었지만 많은 보람도 느꼈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초음파 검사 시 의사와 방사선사가 1대 1 동일공간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의사의 지도 감독하에 이뤄져야 하도록 규정한 것은 기존 보다 개선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의료전달체계와 관련 1차 의료기관 진료비 점유율이 10년 동안 40%에서 19%로 낮아졌다며, 외과계 참여없는 의료전달체계 논의에는 참여하지 않는다는 것이 개원내과의사회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최 회장은 총력을 다해 2018년 1월 검체검사수가 추가인하를 저지했다며, 앞으로 해결해야야 중요한 과제로 복부초음파 급여화 문제, 의료전달체계 개편, 만성질환관리, 3차 상대가치 개정 시 진찰료 문제라고 지적하고, 5,200여명의 회원들이 단결하여 슬기롭게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종웅 제11대 회장 당선자는 전임 집행부의 회무를 잘 이어받아 회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춘계학술대회는 600여명의 회원이 참석 성황을 이룬 가운데 천식의 감별진단과 최선의 치료전략, B형 간염 항바이러스제 치료 중 문제점과 대처방법, 골다공증의 진단방법과 약제 선택 기준, 대상포진 백신, 수면장애의 접근방법, 당뇨 합병증의 진료와 치료전략, 고혈압의 적절한 조절목표 등 다양한 주제로 진행됐다.

윤상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