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K, 50-64세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 영향 요인 발표           대웅제약 ‘엘도스’, 거담제 유일 COPD 악화기간 감소 효과 입증           neuromuascular blocker는 ‘신경근 차단제’           한국MSD, 간의 날 기념 ‘숨은 C간 찾기’ 사내 캠페인 진행           이화의료원, 11월2일 태교 음악회 개최           제 10회 윤광열 약학상, 한정환 성균관대 약학대학 교수 선정           GSK 대상포진 백신 (HZ/su), 캐나다에서 세계 첫 승인           8월말 현재 외국인 건보적용인구 87만명           인보사, “골관절염 치료 패러다임 변화가져 올 것”           건양대병원에 부는 젊은 ‘연구 바람’ 주목하라
2017.10.18 수 10:19
> 정책
     
지난해 성형 외국인환자 4만7881명
남인순 의원, 진료과별 수입도 6년 연속 1위
2017년 10월 08일 (일) 13:24:31 손종관 sjk1367@hanmail.net
   
▲ 남인순 의원

지난해 성형외과를 찾은 외국인은 총 4만7881명으로 전체 환자 42만5380명 중 11.3%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외국인 환자 유치사업이 시작된 2009년 성형외과 환자는 2851명에서 지난해 4만7881명으로 17배 급증했으며, 성형외과 전체 진료수입 또한 2009년 57억 원에서 2016년 2211억 원으로 무려 39배 급증했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보건복지위원회)이 보건복지부에서 국정감사 자료로 제출받은 ‘외국인환자 유치사업 현황’에 따르면, 진료비 실적이 높은 진료과목은 2011년 이래로 6년 연속 성형외과였다. 성형외과 진료비는 2016년 총 2211억 원으로 총 진료비 8606억 원의 26%를 차지했고, 1인당 진료비가 가장 많은 진료과목 역시 성형외과로 1인당 평균 진료비는 462만원이었다.

진료과목별 외국인환자 현황을 살펴보면 2016년 전체 외국인환자 42만5000명 중, 내과통합과 8만5075명(20%), 성형외과 4만7881명(11.3%), 피부과 4만7340명(11.1%), 검진센터 3만9743명(9.3%) 등이다.

피부과 환자 수는 지난해 처음으로 검진센터 환자 수 보다 많았으며, 피부과와 성형외과를 합한 미용성형관련 외국인환자는 9만5221명으로 전체의 22.4%를 차지해 2012년의 16%보다 6% 증가했다.

특히 성형외과 외국인환자 중 중국인의 비율은 압도적인데, 외국인환자 유치가 가능해진 2009년 당시 전체 성형외과 환자 중 중국인은 27.7%를 차지했었으나 지난해는 57.7%를 차지했고 실환자 수도 2009년 791명에서 지난해 2만7646명으로 무려 35배 이상 증가했다.

외국인 성형외과 환자 중 중국인 비율은 2012년 61.9%, 2013년 67.6%, 2014년 68.6%로 정점을 찍은 뒤, 2015년 64.3%, 2016년 57.7%로 소폭 하락했으나 여전히 중국인 환자 수는 지속적인 증가세에 있다.

남인순 의원은 “성형외과 환자가 전체 외국인환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외국인환자 유치사업을 한 이래로 매년 가장 높아져, 미용성형에 대한 의존도가 낮아지기는커녕 점점 심해지고 있다”며, “외교적인 문제로 중국인 환자가 주춤한 듯 보이나 여전히 외국인환자유치사업에 중국인 의존도가 35%로 가장 높다”고 말했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