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병원 광주·전남 최초 심장이식수술 성공           박민구 교수, 아시아비뇨기과학회 '최우수 초록상' 수상           오송재단, 일반직·연구직 인재채용           송도 브레인밸리 핵심 ‘뇌질환센터’ 준공           미래의료산업협의회 새 회장 임배만 대표 취임           조영이 간호사, 가정간호사회장 취임           순천향대천안병원, 241면 규모 새 주차타워 완공           의정부성모병원, 협력병원장 초청 권역외상센터 간담회           조경환 교수,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디스크 치료 새 MRI촬영법 개발
2018.4.25 수 16:11
> 해외소식 > 일반
     
화이자, ‘조세회피’ 논란…최대 제약사 탄생 결국 무산
美 재무부, ‘세금 바꿔치기’ 의혹 대해 강화된 규정 방안 마련 제동 걸어
2016년 04월 07일 (목) 11:11:34 이헌구 기자 dr.leehungoo@gmail.com
   
 
제약업계 사상 최대 규모로 기대를 모았던 비아그라 ‘화이자’와 보톡스 ‘엘러간’의 인수합병이 美 재무부의 제동으로 결국 없던 일이 됐다.
 
7일 해외 주요 외신들은 미국 최대 제약사인 화이자(Pfizer)와 전 세계 보톡스 1위 기업인 아일랜드의 엘러간(Allenrgan)의 1,600억 달러(약 190조원) 규모의 인수합병이 미국 재무부의 조치에 따라 무산됐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지난해 화이자와 엘러간은 각각 주식 11.3주와 1주 교환 방식으로 합병안에 합의했었다. 
 
당시 화이자의 시가총액은 2,180억 달러(약 253조원), 엘러간은 1,130억 달러(약 131조원)로 양사가 합치게 될 경우 약 3,300억 달러(약 384조원) 규모의 시총을 형성하며 존슨앤드존슨을 뛰어 넘어 세계 최대 규모의 제약사 탄생을 예고했었다.
 
하지만 미 재무부는 화이자가 조세회피를 위해 본사를 해외로 이전한다고 보고 이번 인수합병에 대해 경제적 혜택을 줄이기 위한 강화된 규제 방안을 마련, 전격 시행하면서 양사의 합병에 제동을 걸었다. 
 
기업 규모에서 두 배 가량 큰 화이자가 엘러간에 인수되는 형식으로 합병안이 성사되면 미국 조세법을 적용 받던 화이자가 각종 세금 혜택을 받게 될 것이라는 논란이 불거졌기 때문이다. 이른바 ‘세금 바꿔치기(TAX-INVERSION)’로 본 것이다.
 
실제로 화이자가 엘러간과의 합병을 통해 아일랜드로 본사를 옮길 경우 당초 25%대의 법인세율은 20%대로 낮아질 것이라는 전망이었다.
 
한편 화이자는 이번 협상 파기에 대한 수수료로 앨러간에 1억 5천만 달러를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이헌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