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일성 박사, 식약처장 표창 수상           주정미 보건복지부 국장 22일 별세           산의회 회원 61%-하반기에 통합회장 직선 실시 찬성           헌혈인구 271만명 - 20대 이하 3년 동안 13% 감소           C형 간염 퇴치, ‘대한간학회가 간(肝)다’ 캠페인           적십자회비 납부자 260만명 - 3년간 9.4% 감소           길메리요양병원, 재가노인복지센터와 MOU 체결           대한의학회, ‘심초음파 보조인력 인증제 확대’ 안된다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11월3일 심폐소생술 경진대회           의료분쟁 의사책임 강화 –방어진료만 확산
2018.10.23 화 08:44
> 포토뉴스 > 여행/레저
     
십만송이 튤립이 펼쳐지는 ‘모르쥬’
2014년 3월 29일부터 5월 11일까지
2014년 03월 05일 (수) 11:42:13 류아연 기자 medworld@medworld.co.kr

   
 

봄 햇살이 따사로운 레만호 주변이 형형색색의 튤립 꽃으로 물든다.

스위스 로잔(Lausanne)에서 기차로 10분 거리에 있는 작은 마을 모르쥬(Morges)는 매년 열리는 튤립축제로 유명한 곳이다.

   
 
   
 

매년 봄, 4월부터 5월 중순까지 날씨에 따라 축제 일정이 잡히게 된다.

기차역에서 레만호반으로 이어지는 길에 있는 전쟁박물관 뒤편으로 돌아가면 랭데팡덩스 공원(Parc de l'Indépendance)이라 불리는 튤립 공원이 나온다. 호반에 정박해둔 하얀 요트 무리가 더없이 이국적인 정취를 자아낸다.

십만 송이 이상의 튤립과 나르시스, 히아신스가 온 공원 구석구석을 장식하고 있는데, 그 중에는 흑자주색 튤립을 비롯한, 수줍은 소녀의 연분홍 튤립 등 독특한 색채와 모양의 튤립을 볼 수 있다.

   
 

레만호반의 따사로운 햇살을 받으며, 꽃 향기에 젖어 공원 한 켠 야외 카페에 앉아 시원한 생맥주나 향긋한 카푸치노 한잔을 하다보면, 풍경 속에 담긴 스스로를 발견하게 된다.

입장료는 무료이며, 주말에는 음악 공연도 펼쳐져 지역 주민들도 자주 찾는 명소.

올 봄 허니무너라면 특히 꼭 방문해 볼만한 곳. 로맨틱한 사진이 보장된다!
 

자료: 스위스정부관광청

류아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