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드월드뉴스
          수도권 2단계‧비수도권 1.5단계 2주간 연장           대구파티마병원, 국립청도숲체원과 MOU 체결           식약처, ‘디지털치료기기’ 허가평가기준 개발 추진           인천힘찬종합병원 3월 오픈           최동호 교수, 한양대학교 ‘HYU 학술상’ 수상           휴온스, ‘근력 개선 기능성 소재’ 개발 착수           중앙약심, 화이자백신 16세 이상 ‘품목허가’ 권고           ‘아이엔테라퓨틱스’, 140억 규모 시리즈A 투자유치           아산재단, ‘아산장학생’에 장학금 44억 원 전달           유유제약, 창립 80주년 기념식 진행
2021.2.26 금 12:06
> 단체
     
이동욱 회장, 의협에 공적마스크 횡령 명확한 근거 제시 요구
횡령 혐의 사실이면 의료계 떠날 것
2021년 01월 18일 (월) 14:26:55 윤상용 기자 yoon2357@empal.com
   
 

이동욱 경기도의사회장은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가 공적마스크 횡령혐의로 경기도의사회를 경찰에 고발한 사건과 관련, 명확한 증거를 밝혀줄 것을 최대집 회장에게 공개적으로 요구했다.

또 이 혐의가 사실이라면 의료계를 떠나겠으며, 사실이 아니라면 최대집 회장은 의료계를 떠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동욱 회장은 18일, “최대집 의협 회장이 경기도의사회 회장 선거가 시작되니 경기도의사회가 공적마스크 26만장 횡령이라는 허위사실이 KBS뉴스, MBC뉴스, YTN뉴스, 네이버, 다음에 ‘경기도 의사회’ 검색하면 기사가 도배질이 되어 회장 선거를 불가능하게 해 놓았다”며, 최대집 의협회장과 김세헌 회원은 회원들을 속이는 극악한 선거범죄행위를 했다고 주장했다.

또 “최대집 회장과 김세헌 대의원이 26만장 횡령이라고 KBS뉴스, MBC뉴스, YTN뉴스, 네이버, 다음 도배질을 했으니 설마 증거없이 그런 명예훼손 안 했을 것”이라며, 26만장 횡령이라는 것에 대해 기자회견장에서 명확히 증거를 밝혀줄 것을 요구했다.

이 회장은 의협이 300만장을 이렇게 정확하게 배분했다는 것을 증거를 가지고 기자회견장에서 밝힐 것을 거듭 요구했다.

특히 이 회장은 통장 공개 및 마스크 현황 공개 후 공적마스크 26만장 횡령이 사실이면 의료계와 이 사회를 즉시 영구히 떠나겠으며, 반면 26만장 횡령이 사실이 아니면 거짓으로 의료계를 더럽혀 온 최대집 회장과 김세헌 회원이 즉시 영구히 떠나겠다고 같이 약속하고 공증부터 하자고 제안했다.

이동욱 회장은 이번 사태가 포털 도배하고 31개 시.군의사회 단톡방을 도배질 해 경기도의사회장 선거를 할 필요가 없어졌다며, 혐의 내용이 사실이면 자신이 회장선거 후보에서 사퇴하고, 사실이 아니면 이런 주장 같이 하고 있는 변성윤 후보가 사퇴하겠다고 약속할 것을 요구했다.

한편 의협은 지난 14일, 경기도의사회를 공적마스크 26만장 횡령혐의로 남양주 남부경찰서에 고발한 바 있다.

 

 

윤상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