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바이오틱스로 피부 알레르기치료 제시           숫자로 보는 서울대병원의 코로나 1년           손발 저림, 혈액순환 아닌 ‘신경’ 문제           의약품 피해구제 ‘14-3330’로 전화하세요           청소년시설 종사자도 결핵검진 의무 대상 포함           가정에서도 자궁경부암 선별검사 가능           노성원 교수, ‘법무부장관 표창’ 수상           서울아산, ‘K-MED를 이끌 의료정보 표준화의 길’ 출간           한미약품, 서브원과 코로나 신속항원진단키트 유통 협약           바이오젠, 가상현실 의학정보 플랫폼 ‘바이오씬’ 론칭
2021.1.20 수 11:43
> 정책
     
감염병 진단검사기법 '국제 표준' 됐다
식약처, 2일 제정 ... K-방역모델 첫 성공 사례
2020년 12월 03일 (목) 18:57:24 손종관 기자 sjk1367@hanmail.net

우리나라가 국제표준화기구(ISO)에 제안한 코로나19 등 감염병 진단검사기법 관련 국제 표준(International Standard)이 2일 제정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3일 “이번 국제표준 제정은 지난 6월 정부가 발표한 'K-방역 3T (Test-Trace-Treat) 국제표준화 추진전략’ 이후, K-방역모델 국제표준화에 성공한 첫 사례”라고 밝혔다.

감염병 진단검사기법 관련 국제표준은 신종플루(2009년), 메르스(2015년) 등 신종 감염병이 잇따라 유행하면서 감염병 진단 검사 관련 절차와 방법에 대한 표준화 필요성이 국내‧외에서 제기돼 시작됐다.

지난 10월 최종국제표준안(FDIS) 투표를 전원 찬성으로 통과 이후 회원국 간 최종 조율을 거쳐 12월2일 국제표준으로 등록됐다.

이번에 제정된 국제표준은 ‘유전자 증폭방식’의 체외진단검사를 수행하는 검사실의 운영절차 및 방법을 정의한 것으로, 코로나19 진단키트에 적용된 실시간 유전자 증폭기법(Real Time Polymerase Chain Reaction) 등 다양한 감염병 진단검사에 적용할 수 있는 표준이다.

특히, ‘유전자증폭방식’ 검사결과는 작업 과정의 작은 차이에도 영향을 받을 수 있어, 이번 국제표준 제정이 코로나19 등 감염병 진단검사의 정확도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식약처와 산업부는 “이번 국제표준 제정은 우리나라 감염병 진단제품에 대한 국제 신뢰도를 한 층 높여 향후 글로벌 시장을 주도해 나가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손종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