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원환자 전담전문의 관리료’ 신설           내년 척추 MRI 급여화 추진           내년 4월부터 인공진피 건보 적용           첩약급여화 시범사업, 의협 참여 별도협의체에서 검증키로           “조건 없이 유방암 연구 논문 100편 공저”           코로나19 3일 연속 500명대           면허 미신고 효력정지처분 내년 6월말까지 유예           의협, 코로나19 방역의 가장 큰 敵(적)은 ‘불감증’           김희찬 서울대병원 교수, 의료기기의 날 ‘대통령표창’ 수상           “스마트 장례문화 활성화 선도”
2020.11.28 토 19:29
> 단체
     
지난해 의료급여 진료비 8조5,899억원 – 전년 比 10% 증가
병원급이 2조8,414억원으로 33.1% 차지
2020년 10월 29일 (목) 10:08:47 윤상용 기자 yoon2357@empal.com

지난해 의료급여 진료비는 총 8조5,899억6천8백만원으로 전년대비 7,829억3천1백만원이 늘어나 10%가 증가했다.

도 의료급여 수급자 1인당 연평균 의료급여비는 563만원으로 전년도의 511만원에 비해 10.3%가 증가했다.

건강보험공단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공동 발간한 ‘2019년도 의료급여 통계연보’에 따르면 의료급여 총진료비 8조5,899억6천8백만원 중 급여비는 8조3,855억2천6백만원으로 97.6%를 차지했다.

심사결정 의료급여 진료비 총 8조5,907억원을 의료급여 의료기관 종별로 보면 병원이 2조8,414억원으로 33.1%를 차지하여 가장 많았고 종합병원 1조7,699억원으로 20.6%, 약국 1조3,719억원으로 16%, 의원 1조1,760억원으로 13.7%, 치과 2,174억원으로 2.5%, 한방 1,966억원으로 2.3%를 각각 점유했다.

한편 의료급여 환자를 상병별로 보면 급성기관지염이 47만6,107명으로 가장 많았고 치주질환 43만5,759명, 본태성 고혈압 33만7,164명, 등통증 28만2,240명, 위염 및 십이지장염 24만3,994명 순으로 나타났다.

의료급여 수급권자는 148만9천명으로 전년 148만5천명에 비해 0.3%가 증가했다. 1종이 110만4천명으로 74.2%, 2종이 38만4천명으로 25.8%를 차지했다.

 

윤상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