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부터 마스크 ‘요일별 구매 5부제’ 폐지           충남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MSD, 바이오기업 인수, 단체 협력 등 코로나 백신 개발 박차           "로봇수술, 진행된 갑상선암에도 안전하고 효과적"           심평원, 포괄적 네거티브 규제전환 추진           신현진 교수, 레이저 이용 새 결막낭종 제거술 개발           심평원, 심의사례 4항목 공개           한양대구리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1등급 획득           코로나19, 서울‧인천‧경기 58명 발생           건양대병원-대전구봉중, ‘스포츠의학’ 발전 업무협약 체결
2020.5.30 토 07:37
> 병원
     
소아 구순구개열 환자, 입술과 코 동시 교정 가능
서형준 교수팀, 코 성형 코 성장장애와 무관 확인
2020년 05월 22일 (금) 12:59:43 한창규 기자 jun0166@nate.com
   
       <서형준 교수>

태어날 때부터 입술과 입천장이 갈라진 소아선천성 질환인 구순구개열 환자는 보통 생후 3개월 정도에 구순열 수술을 시행한다.

 이때 구순비 교정술인 일차 코성형(primary rhinoplasty)을 같이 할 수 있는데, 이는 코의 성장장애를 유발할 수 있다는 가능성 때문에 시행여부에 대해 논란이 있어 왔는데 이는 사실이 아님이 밝혀졌다.

 부산대병원 성형외과 서형준 교수와 대만 장궁병원 룬조우로 교수(Lun-jou Lo) 연구팀은 3D 분석 기법을 활용한 연구를 통해 이를 확인했다.

 연구팀은 먼저 환자군과의 동일한 연령과 성별을 가진 정상인 그룹을 모집하고, 환자군은 1995년부터 2002년까지 편측성 구순구개열 환자 중 생후 3개월에 일차 코성형술을 받은 환자들을 성장이 완전히 종결된 나이(평균 19±1세)까지 추적관찰을 시행해 3D 안면 계측으로 코의 길이와 각도, 비율적 계측과 코의 부피, 면적 계측 등 총 17개 세부 항목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결과 환자그룹과 정상인 그룹을 비교 했을 때, 코의 성장장애는 전혀 관찰되지 않았다. 다만 연구팀은 코끝 휘어짐의 증상은 잔존되어 있음이 확인되어 추후 성인이 되어서 시행하는 이차 코성형(Secondary rhinoplasty) 때 중점적으로 교정 되어져야 한다고 밝혔다.

 서형준 교수는 “일차 코성형은 코의 성장장애 없이 구순구개열 환자의 외모를 개선시킬 수 있는 비교적 간단한 수술이며, 이번 연구를 통해서 성형외과 의사들이 코의 성장장애에 대해 부담 없이 보다 보편적으로 코성형을 시행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성형외과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학술지인 ‘Plastic and Reconstructive Surgery Journal’ 2020년 5월호에 실렸으며, 5월의 “Editor’s pick”으로 채택됨과 동시에 성형외과 전공의들에게 권장되는 journal club으로 선정되어 Podcast 방송에서 특별히 다루지기도 했다.

 

 

한창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