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간호조무사 국시 합격률 84.8%           범의약계, 검증안된 첩약 급여화 ‘절대 반대’ 한목소리           의협, 72차 정기대의원총회 8월 22-23일로 연기           의협, 상근 기획이사에 조민호 회원 임명           “양육비 지급하지 않으면 처벌”           연세의대-KOICA, 개도국 코로나19 대응 역량 강화 ‘MOU’           코로나19 의료기관 입원 62%           순천향대서울병원 안심·선별진료소 화상진료 호응           ‘어린이 재활난민’ 막아라           다시 만나는 바이오코리아 2020
2020.7.8 수 18:53
> 병원
     
벌써 4번째 비행기 응급환자의 구세주?
순천향대 유병욱 교수 또 기내 여성 살려
2020년 02월 14일 (금) 08:58:43 박명인 기자 pmi0901@hanmail.net
   

 순천향대 서울병원 유병욱 교수가 5일 한국에서 파라과이로 이동하는 비행기에서 50대 중년여성의 소중한 생명을 살렸다. 지난 2015년 몽골영아, 2017년 한국남성, 2019년 캄보디아 여성을 구한데 이어 이번이 네 번째이며 국적도 다양하다.

유 교수는 굿 네이버스와 함께 진행하는 코이카 사업(사업명 : 캄보디아 동북부 소외지역 모자보건사업)을 위해 2일 저녁 프놈펜 출장길에 올랐다.

캄보디아 보건부 모자보건센터 국장급 미팅 등 주요 일정을 소화한 유 교수는 6일부터 파라과이에서 진행하는 새로운 사업(사업명:KOICA WFK 봉사단 파견사업)을 위해 5일 아침, 한국에 도착한 유 교수는 간단한 채비를 마치고 몇 시간 후 파라과이행 비행기(델타항공)에 몸을 실었고 비행 중 기내에 위급환자가 있다는 방송을 듣고 화장실 앞에 쓰러져있는 중년 여성을 발견했다.

여성은 호흡곤란을 겪고 있어 유 교수는 여성의 기도를 확보하고 활력징후를 확인했다. 맥박은 약했지만 혈압은 정상. 환자에게 이온음료를 투여하고 산소마스크를 씌어 산소를 공급했다.

환자는 의식을 되찾았고 유 교수는 비행기가 하츠필드 잭슨 애틀랜타 국제공항에 도착할 때 까지 환자상태를 수시로 관찰했으며 호전된 여성은 워싱턴 DC로 이동했고 유 교수는 칠레, 산티아고 등을 거쳐 파라과이로 향했다.

7일 여성은 유병욱 교수에게 e메일로 “당신의 프로답고 따뜻한 보살핌이 나를 안심시키고 자신감을 얻는데 도움을 주었다”며 “나를 돌봐주고 내 목숨을 구해줘서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해왔다.

한편 유병욱 교수는 “의료원에서 국제보건사업을 총괄하다보니 출장이 잦다”며 “언제든 기내에서 환자가 발생하면 주저하지 않고 소중한 생명을 구하겠다”고 말했다.

박명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