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醫, 김현지 前 의원 비서관 정책이사에 임명           한양대구리병원, 통풍 관련 시민 건강교육 성료           홍현동 유한양행 홍보팀 부장 빙모상           대웅제약 퇴직사우 모임 ‘웅비회’, 제8회 송년의 밤 개최           “암 완치 후 사회의 든든한 일원으로”           “홍보인 역량 강화에 필요한 교육 프로그램 개발에 주력”           식약처, ‘제7차 국제식품규격위원회 항생제내성특별위원회’ 개최           식약처, 공무직 심사관 등 44명 채용           ‘오픈이노베이션 플라자’, 산·학·연·관 협력 허브 자리매김           안국약품, ISO37001 사후심사 적합 판정
2019.12.9 월 10:41
> 단체
     
‘백반증’에 대한 오해와 진실
유전병도 아니고 전염되지도 않는 피부질환
2019년 12월 01일 (일) 16:52:21 윤상용 기자 yoon2357@empal.com
   

대표적인 자가면역 피부질환인 백반증은 단순한 미용질환이 아닐 뿐 아니라 전염되지 않으며, 조기 치료가 필요한 피부질환이다.

제17차 피부건강의 날(11월 30일)을 맞아 대한피부과학회를 통해 백반증에 대한 오해와 진실을 알아본다.

▲백반증은 미용 질환이다(X)=백반증은 면역세포에 의해 피부에서 멜라닌세포가 소실되는 대표적인 자가면역 피부질환으로 단순한 미용질환이 아니라 치료가 필요한 피부질환이다.

▲백반증은 불치병이다(X)= 백반증은 대체로 치료기간이 길고 치료가 어려운 경우도 많지만, 치료가 완전히 불가능한 불치병은 아니므로 불치병이라는 잘못된 선입견을 버리고 조기에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

▲백반증은 그대로 두면 계속 번진다(△)=백반증의 경과는 사람마다 서로 다르다. 신체의 작은 부위에만 국한되기도 하지만, 병변이 점차 커지고 신체 다른 부위에 새 병변이 발생하기도 하므로 백반증의 초기에는 적절한 치료를 통해 백반증의 진행을 멈추는 것이 중요하다.

▲백반증은 유전병이다(X)=백반증 환자의 15-20%는 직계 가족 중에 다른 백반증 환자가 있고, 백반증 환자의 가족에서는 7%로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유전자가 동일한 일란성 쌍둥이의 경우에도 23%에서만 다른 형제에게 백반증이 발생하는 것을 보면, 백반증을 앓고 있다고 하더라도 후손의 대부분에서는 백반증이 발생하지 않으므로 유전병이라고 말할 수는 없다.

▲백반증은 전염이 된다(X)=백반증은 세균, 바이러스 등 병원균에 의해 발생하는 감염성 질환이 아니며 전염되지 않는다.

▲백반증 환자가 조심해야 할 음식이 있다(X)=음식은 백반증의 발생과 진행에 있어 특별한 유발/악화요인이 되지는 않으므로, 꼭 피해야 할 음식은 없다. 단, 백반증의 발생에 있어 세포 내 유해산소의 축적이 중요한 역할을 하는데, 항산화제가 풍부한 과일, 야채, 채소 등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은 이러한 유해산소의 축적을 줄여줄 수 있다. 또한, 항산화 작용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비타민을 적당량 섭취하는 것이 백반증의 억제에 보조적인 도움이 될 수도 있다.

윤상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