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윤창진 교수 부친상           보라매병원, ‘음주폐해 예방의 달’ 맞이 절주캠페인 행사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 재활환자 슬런대회서 3명 수상           미국 암연구학회 파트너 ‘대한암학회’ 위상 높아졌다           한의약 난임치료 임신율 14.44%           김여형 교수, 재활의학 젊은연구자상 수상           위암수술 후 골다공증치료제 조기 투여가 골다공증 예방           정신치료학회, 도정신치료 주제 학술연찬회 개최           순천향부천병원, 췌장암 건강강좌 개최           강영준 교수, 유럽종양외과학회 최우수포스터상 수상
2019.11.14 목 17:29
> 단체
     
요양병원에서 한의사 야간당직 제한해야
의협 한방특위, 응급대처 불가능 ‘환자안전 위협’
2019년 10월 18일 (금) 16:42:04 윤상용 기자 yoon2357@empal.com

대한의사협회 한방대책특별위원회는 의사 또는 한의사가 개설할 수 있는 요양병원에서 환자의 응급대처가 불가능한 한의사의 당직근무를 제한하고, 의사 의무당직을 입법할 것을 국회와 정부에 요구했다.

한방특위는 18일, 성명서를 통해 현행 법상 의원과 병원은 의사가, 한의원과 한방병원은 한의사가 개설할 수 있으나 요양병원은 의사 또는 한의사 양측 모두 개설할 수 있고, 야간당직 업무 또한 의사 뿐 아니라 한의사도 가능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따라서 요양병원 경영자 입장에서는 의사에 비해 한의사의 급여가 낮다는 경제적인 이유 때문에 한의사를 야간당직 업무에 투입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한의사는 한방이라는 학문적 원리 자체와 교육과정이 환자의 응급조치 상황에 대해 신속한 대처가 불가능하므로 한의사가 요양병원에서 야간 당직 근무 시에는 입원 환자의 건강과 안전이 위협받을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특위는 노인환자나 복합질환을 가진 환자의 입원이 많은 요양병원에서는 야간에 한의사 혼자 당직을 서는 관행을 방치해서는 안된다며, 요양병원에서의 야간 당직시, 전문적인 의학적 식견을 갖춘 1인 이상의 의사 근무를 원칙으로 하는 입법을 국회와 정부에 강력히 요구했다.

한편 2019년 2월 기준, 전국 요양병원은 1,571곳으로 국내 요양기관 비율 중 의원 다음으로 많은 수가 개설되어 있다.

윤상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