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입원 확진환자 2명 19일 퇴원           "코로나, 해외여행력 없는 확진자 증가…지역 감염 우려 "           한림대동탄성심, “한 끼 식사로 사랑을 실천해요”           오송재단, 바이오헬스 교육 프로그램 구축 위한 MOU 체결           유한양행, 아임뉴런社와 신약개발 공동연구 착수           한국유씨비제약 ‘케프라’, 단독요법에서 소아 처방 연령 확대           보령제약, 카나브패밀리 첫 3제 복합제 '듀카로' 출시           CMG제약, 기술평가 A등급 획득           코로나 19 확진자 51명 “지역사회 감염 막아라”           건보공단, 요양병원.장기요양기관 전수조사 실시
2020.2.19 수 18:11
> 제약
     
“혁신 제약사 한국 1위 한미약품, 글로벌 도약 잠재력 충분”
클래리베이트 아·태 지역 총괄 부사장, 한미약품 본사 방문해 트로피 전달
2019년 09월 09일 (월) 10:17:51 김호윤 기자 news@medworld.co.kr
   
 

최근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社(Clarivate Analytics, 이하 클래리베이트)가 발표한 아시아태평양(APAC) 지역 혁신 제약사 순위 상위권을 일본 제약사들이 장악한 가운데, 한미약품이 이 일본기업들과 팽팽한 경쟁을 벌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클래리베이트의 데이비드 리우(David Liu) APAC 총괄 부사장은 6일 한미약품을 방문해 이같은 내용을 설명하고 축하 트로피를 전달했다.
 
클래리베이트의 분석에 따르면, APAC 지역 혁신 제약기업 상위 10개 중 9개는 일본 제약회사들이 차지했다. 한국 1위를 차지한 한미약품은 아태지역 11위를 기록했다.
 
‘초기단계 파트너링’, ‘신약개발’, ‘성숙도’ 등 크게 3개 지표를 토대로 한 이 분석에서 한미약품의 초기단계 파트너링 점수는 325점으로 총점 순위 5위를 차지한 일본 오츠카홀딩스와 같았으며, 시오노기, 오노, 미쓰비시케미칼, 기린홀딩스 등 일본 기업들 보다 높은 수치다.
 
클래리베이트는 ‘초기단계 파트너링’과 ‘신약개발’ 지표를 합친 게 제약사의 종합적인 ‘R&D능력’인데, 한미약품의 이 두 수치 합은 620점으로 미쓰비시케미칼, 기린홀딩스 보다 높았다고 설명했다.

데이비드 리우 클래리베이트 부사장은 “한국 제약사 중 가장 우수한 점수를 차지한 한미약품은 세 가지 지표 모두에서 뛰어난 성과를 보였다”며 “한미약품을 비롯한 한국 제약사들이 정부의 지원 정책을 기반으로 아태 지역 내 제약산업 혁신을 이끌어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미약품 권세창 사장은 “공신력 있는 기관으로부터 글로벌 신약개발을 위한 한미약품의 도전과 혁신이 객관적 평가를 받게 됐다”면서 “신약개발 과정에서 일어날 수 있는 상황들을 긴밀히 관리해 나가면서 글로벌 혁신신약 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클래리베이트는 글로벌 학술정보 전문 업체로 생명과학 전문 솔루션 코텔리스(CortellisTM), 특허 데이터베이스인 더웬트 세계 특허 인덱스(Derwent World Patents IndexTM)와 더웬트 특허 인용 인덱스(Derwent Patent Citation IndexTM) 및 논문 저널 데이터베이스 웹오브사이언스(Web of ScienceTM)를 통해 제약산업 현황과 미래 전망에 대한 인사이트를 제공하고 있다.

국제 학계에서 가장 권위있는 학술지를 의미하는 ‘SCI’는 클래리베이트가 제공하는 글로벌 인용색인 데이터베이스에 등재된 학술지를 뜻한다.

김호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