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성모병원 정현주 경영총괄원장, 21일 ‘의료 질 향상’ 공로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수상           ‘클리니컬 커맨드센터’, 병원 운영에 효율적인 방안될까?           "최고의 병원, 병상 수 아닌 환자안전 위한 시스템이 먼저"           제약산업 인허가·개발·약가 부문 팀장급 전문교육 실시           ‘신약개발 플랫폼 테크놀로지 부트 캠프 2019’, 오는 27일 개최           종근당홀딩스, 알츠하이머형 치매 치료제 개발 박차           권호석 삼진제약 중앙연구소 실장 빙부상           강동경희대병원, 오는 26일 육아교실 건강강좌 개최           을지대병원, 관상동맥우회술 적정성 평가 1등급 획득           김성우 병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수상
2019.8.21 수 19:17
> 제약
     
지오트립, 오시머티닙 순서 순차치료로 OS 연장 영향
변이 양성 비소세포폐암 환자에 4년에 가까운 전체 생존기간의 중간값 제공
2019년 08월 13일 (화) 13:30:50 유은제 기자 escape29@naver.com
   
 

변이 양성 비소세포폐암 환자들에게 지오트립을 1차 치료제로, 오시머티닙을 2차 치료제로 사용한 경우 더욱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 오는 것으로 나타났다.

베링거인겔하임은 지오트립(성분명 아파티닙)과 오시머티닙 순찰치료 영향을 평가하기 위해 GioTag 연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GioTag 연구는 1세대 및 2세대 EGFR TKI 제제의 가장 흔한 저항 기전인 EGFR T790M 변이 양성 비소세포폐암에서 지오트립을 1차 치료제로, 오시머티닙을 2차 치료제로 사용하는 순차치료의 영향을 평가하기 위해 203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후향성, 관찰, 비맹검 리얼월드 연구다.

분석 결과, 30.3개월의 추적 이후, 리얼월드 세팅에서 치료 받은 EGFR T790M 변이 양성 비소세포폐암 환자들의 전체 생존기간의 중간값은 약 3.5년이었으며 2년 전체 생존율은 80%이었다. 또 이들 환자들의 전체 생존기간의 중간값은 45.7개월이었으며, 2년 전체 생존율은 82%이었다.

지오트립을 1차 치료제로, 오시머티닙을 2차 치료제로 사용한 순차치료의 치료기간의 중간값은 28.1개월이었으며, Del19 변이 양성 종양을 가진 환자들에서 치료기간의 중간값은 30.6개월이었다. 지오트립 1차 치료 이후의 오시머티닙 치료기간의 중간값은 15.6개월이었으며, Del19 변이 양성 종양을 가진 환자에서 오시머티닙 치료기간의 중간값은 16.4개월인 것으로 나타났다.

오스트리아 플로리드스도르프 종합병원 호흡기내과 전문의이자 GioTag 연구의 임상연구 조정자인 맥시밀리언 호크마이어 박사는 “GioTag 연구의 이번 분석 결과는 지오트립을 1차 치료제로, 오시머티닙을 2차 치료제로 사용하는 순차치료가 EGFR 변이 양성 비소세포폐암 환자들을 위한 실행 가능한 치료 순서 옵션이라는 것을 지지하는 근거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베링거인겔하임 부사장이자 항암제사업부 글로벌 총괄 책임자인 빅토리아 자줄리나 박사는 “GioTag 연구의 리얼월드 데이터는 EGFR Del19 변이 양성 비소세포폐암 환자에서 지오트립®을 1차 치료제로, 오시머티닙을 2차 치료제로 사용하는 순차치료에 대한 논의를 지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유은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