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송재단, KOLAS 인정범위 110개로 확대           손덕현 요양병원협회장, 산불 이재민돕기성금 2492만원 전달           고대 안암병원, ‘제 10회 장기이식인의 날’ 행사 성료           김일환 교수, 美 레이저의학회 최우수 연제상           게르베코리아, 나무심기 봉사활동 성료           핫한 분석 ‘시퀀싱’ 의료기술 진화 이끈다           창업기업·벤처캐피탈 네트워킹 열린다           한국보건의료연구원, ‘인권 경영’ 선언           성인 감염병 52.7% 증가…성인예방접종 ‘필수’           국산 수술로봇 첫 수술 ‘물꼬’
2019.4.23 화 17:07
> 단체
     
IPPF, 낙태죄로 기소되는 의료인 없어야
헌재, 낙태죄 ’헙법 불합치‘ 결정 환영
2019년 04월 13일 (토) 18:15:23 윤상용 기자 yoon2357@empal.com

세계 최대 국제 비정부기구 네트워크인 국제인구보건복지연맹(IPPF)은 한국의 낙태죄에 대한 ‘헌법불합치’라는 역사적인 결정에 환영한다는 입장을 공식 발표했다.

Alvaro Jose Bermejo Thomas IPPF 사무총장은 “한국의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은 멋진 소식이다. 완전한 임신과 치료를 원하는 여성의 의지에 반대하여 어떤 여성과 소녀도 강압 받지 말아야 하며, 범죄로 기소되는 의료인은 없어야 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IPPF는 “이번 결정이 실현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방법으로 우리의 경험과 지식을 제공하며, 한국의 프로세스를 지원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또 이미 국제사회에서는 1994년 UN 카이로 국제인구개발회의를 통해 여성의 임신과 출산에 대한 인식 전환을 공식적으로 선언했으며, 세계보건기구(WHO)는 안전하고 합법적인 임신중절을 여성이 가져야 할 기본적인 권리라고 강조했다.

인구보건복지협회 조경애 사무총장은 “낙태죄에 대한 헌재 결정은 여성의 자기결정권과 건강권 등 여성 인권증진과 성평등 사회로 나가는 역사적인 사건이다”며, “협회는 향후 여성건강을 위한 포괄적 성생식보건 서비스 제공과 권리 증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상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