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장없는 경찰의 진료기록부 요구 거부하라           대전협, 수련병원 전공의 노조 지부 설립 추진           대한의학회, 의학공헌상 수상자로 권이혁 전 장관 선정           유방암 인식 개선위해 ‘5000 핑크’ 빛났다           건보공단에 특사경 권한 부여는 명백한 특혜           인천의료사회봉사회, 인천 서구청에서 의료봉사활동           서울여성병원, 임신.육아 토크 콘서트 개최           인플루엔자 3월 다시 소폭 증가           이광석‧정병하 교수팀, 유럽 비뇨기과학회 우수 포스터상           하반기부터 입원환자 신분증 확인한다
2019.3.25 월 18:43
> 병원
     
H+양지병원, “日 시마즈 심혈관조영기술 혁신연구센터” 지정
2019년 03월 15일 (금) 10:12:36 박명인 기자 pmi0901@hanmail.net
   
▲ 김상일 원장(좌)과 이준혁 대표(우)

 에이치플러스(H+)양지병원(병원장 김상일)이 국내 종합병원으로는 처음으로 일본 의료기기제조사 시마즈가 주관하는 ‘시마즈 아태지역 심혈관조영기술 혁신연구센터(SIRCAT)’로 지정됐다.

H+양지병원은 14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시마즈 국내 협력사 DK메디칼솔루션(의료영상장비 제조사) 과 센터 지정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H+양지병원 김상일 병원장, DK메디칼솔루션 이준혁 대표를 비롯하여 병원 관계자와 회사 임직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H+양지병원은 최근 시마즈 혈관조영장비 ‘트리니아스(Trinias)’를 도입하면서 허혈성 심질환의 원인인 관상동맥을 비롯하여 말초혈관, 경동맥의 동맥경화성 협착병변 등 각종 혈관질환에 대한 치료와 연구를 확대하고 있다.

​H+양지병원은 이번 SIRCAT지정을 계기로 병원의 심혈관질환 진단, 치료 기술력과 일본 최고의 인터벤션 하드웨어를 장착하여 보다 고도화된 심혈관질환 진료시스템을 구축하게 됐다.

한편 150년 역사의 일본 시마즈사가 개발한 ‘Trinias’ 는 조영제사용량,환자 피폭,시술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RSM이라는 시마즈 특허 기능(랜드마크를 유지한 채 세밀한 혈관 상태를 관찰할 수 있는 실시간 DSA 기술)을 ​탑재, 심혈관 질환의 정밀한 임상적 진단과 시술이 가능하다.

H+양지병원 김상일 병원장은 “시마즈의 세계적인 최신 혈관조영 영상기술이 이번 기회에 국내최초로 도입되어 본원 심혈관센터와 혈관시술센터의 높은 시술 능력과 만나 보다 정밀한 혈관시술과 진료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향후 본원은 최고의 의료장비와 수준 높은 의료진 등 핵심 역량으로 지속적인 연구와 전문성을 강화하여 미래형 혁신병원 모델로 성장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H+양지병원은 DK메디칼솔루션과 협력하여 빠른시일내에 ‘Trinias’의 최신 기술을 활용한 임상연구를 진행하고 동시에 연구 성과를 "SIRCAT 한·일 국제 심포지움”을 개최할 계획이다.

박명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