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5개 우수 시설 장기요양기관에 76억원 가산금 지급           아주대병원 경기지역암센터, 5월 암 교육 강좌 진행           한-카자흐스탄 국립암센터, “암 퇴치 함께 합시다”           박능후 장관, 보호종료아동 자립수당 신청 상황 점검 현장방문           식약처, ‘외음부 세정제’ 허위·과대광고 사이트 797건 적발           한독-에이티파마, 알제리에 케토톱 수출 계약 체결           의학한림원, 제17회 화이자의학상 수상 후보자 공모           서울시, ‘학생·아동 치과주치의’ 사업 확대           심방세동, 하이브리드 부정맥 치료 ‘주목’           이대 첨단의생명연구원, 빅데이터 활용 강화 심포지엄 개최
2019.4.24 수 11:22
> 단체
     
대전협, 전공의 사망 사실관계 파악 나서
길병원 ‘돌연사’ 언급에 유감 표명
2019년 02월 09일 (토) 09:56:04 윤상용 기자 yoon2357@empal.com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승우)가 가천대 길병원 소아청소년과 전공의 사망사건과 관련 깊은 애도를 표하고 과도한 근무시간, 전공의법 미준수 등 수련환경에 문제는 없었는지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

이승우 회장은 “유가족, 길병원 소아청소년과 의국장과 긴밀히 접촉해 사실관계 파악 중”이라며, “대전협은 유가족과 동료 전공의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며, 병원도 이와 관련해 최대한 협조해주길 당부한다”고 밝혔다.

대전협은 길병원 측은 수련환경에는 문제가 없었고, 과로사 징후도 발견되지 않았다며 돌연사를 언급하는 등 사망 논란을 일축했다며, “부검 결과가 나오지 않은 시점에서 돌연사를 언급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자칫 ‘돌연사’라는 단어가 고인이 과로하지 않았다는 것처럼 해석되어 유족들에게 상처를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승우 회장은 “설령 전공의법 준수가 되고 있더라도 주 80시간은 상한 지침이다. 만약 주 79시간 근무를 했다면 과연 과로가 아니라 말할 수 있는가”라며 “수련의 목적이라고 하더라도 전공의도 똑같은 사람이고 과연 ‘장시간의 과중한 노동’이 아니라고 할 수 있는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과로사는 스트레스가 많은 직업이나 정신적인 긴장이 심한 업무를 담당하는 사람, 야근을 많이 하는 사람, 교대근무를 하는 사람에게 주로 발생한다는 점을 다시 한번 상기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대전협은 최종적인 부검결과 발표 이후 대응해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1일 가천대 길병원 소아청소년과 2년차 전공의가 당직 근무 중 당직실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돼 현재 경찰이 사건 수사 중이다. 정확한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며, 유족들은 종합적인 부검 결과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

윤상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