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醫, 서울시醫 회장직선제 건의안 채택           낙태죄 위헌여부 여론몰이로 결정할 문제 아니다           프로페시아, 5년간 지속 가능한 개선 효과 입증           샤이어코리아, 리소좀축적질환 학술대회 성료           대웅제약 ‘베아제’, 출시 33주년 맞아 신규 광고 캠페인 선보여           타그리소, 후속 치료 과정 중 개선효과 지속           이상환 H+양지병원 영상의학과장, ‘이디오피아 나눔진료’           한림대춘천성심병원-춘천소방서, 브레인세이버 구축 협약           국민의사 윤방부 박사, 천안·아산충무병원 재단 회장에           서울대병원 암정밀의료 플랫폼 미국 HIMSS서 주목
2019.2.19 화 08:23
> 병원
     
진단 어려운 미세 기관지, AI로 잡아낸다
90% 정확도로 2분만에 파악…정확성과 유효성 입증
2018년 12월 05일 (수) 11:40:43 유은제 기자 escape29@naver.com
   
▲ 흉부 CT 사진(좌)과 기관지 인공지능 분석 결과(우)

의료영상기기로 알기 어려운 폐 속 미세한 기관지를 인공지는 기술로 빠르게 알아낼 수 있게 됐다. 이로 인해 천식이나 만성폐쇄성질환(COPD)같은 중증 폐질환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게 됐다.

서울아산병원 융합의학과 김남국·영상의학과 서준범 교수팀은 자체 개발한 기술로 흉부 CT 영상을 분석한 결과 체내 기관지를 평균 2분 만에 약 90%의 정확도로 분석했다고 5일 밝혔다.

김남국·서준범 교수팀은 2.5D 합성곱신경망(CNN)을 적용한 인공지능 기술로 59명의 폐 질환 환자의 흉부 CT 검사 영상 자료를 학습시켰다.

검사 영상 학습 후 연구팀은 폐 질환자 8명의 흉부 CT 검사 영상으로 인공지능 기술의 정확도와 분석 속도를 실험했다.

그 결과 사람이 직접 하는 것 대비 90% 정확도로 기관지 벽 두께를 파악해냈으며, 시간은 약 2분이 소요됐다.

김남국 서울아산병원 융합의학과 교수는 “사람 대비 90%의 정확도로 기관지를 2분 만에 찾아낸다는 것은 매우 정확하다고 볼 수 있다”며, “인공지능 기술로 흉부 CT 검사 영상을 분석해 미세한 기관지까지 찾아낸 후 영상의학 전문가가 추가적으로 분석하면 중증 폐 질환을 더욱 빠르게 진단하고 치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유은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