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보공단, ‘건보 보장성강화 국제심포지엄’ 개최           건보공단, 홈페이지 만족도 조사 이벤트 실시           항생제처방 하루 1000명당 34.8명 “어떻게 줄이나”           동남권의학원 핵의학 심포지엄 ‘성료’           부산대병원, 캄보디아에서 제14차 해외의료봉사 실시           CMC, 25일‘2018 장기기증자 봉헌의날’개최           서울백병원, 무릎·발목 스포츠 손상 주제 심포지엄 개최           건보 일산병원, ‘족부통증’ 주제 건강강좌 개최           인터넷 쇼핑 28개 화장품 ‘미세먼지 차단·세정 효과’ 없다           김정현 분당서울대병원 교수, 소방의 날 유공 표창 수상
2018.11.13 화 11:46
> 정책
     
대체복무 1.5배 ‘기간 권고’ 근거는 허위
김승희 의원 지적에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 답변 잘못 인정
2018년 11월 07일 (수) 20:55:37 손종관 sjk1367@hanmail.net
   
▲ 김승희 의원

최영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이 7일 인권위 국정감사에서 답변한 ‘대체복무 기간 권고 근거’가 허위로 밝혀졌다.

최 위원장이 “대체복무제 기간은 현역 근무의 1.5배를 넘기지 말아야 한다는 국가인권위원회의 권고는 국제기구 가이드라인에 따른 것”이라는 답변을 한데 대해, 국회 운영위원회 김승희 의원(자유한국당)은 "근거자료가 부실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국제기구에서 '1.5배' 숫자로 권고한 게 아니라 '처벌적 성격을 띄지 않아야 한다'고만 되어 있다”며, 실무담당자인 심상돈 정책교육국장에게 "국제기구에서 1.5배의 복무기간을 권고한 내용이 있는가?"라고 질의했다.

심 국장은 "얼마로 해야 한다고 명시한 건 없다"며 "유럽인권재판소가 2배는 징벌적이다고 판결했다. 그런 기준을 참고해서..."라고 답했다.

그러자 최영애 위원장은 "제가 와서 2개월간 보고를 받은 자료는 그렇게 서술돼 있었다"며 "다시 찬찬히 보니 판단에 문제가 있었다. 그 부분에 사과드리겠다"고 답했다.

김승희 의원은 “명확한 근거자료도 없이 국정감사에서 잘못된 답변을 하는 것은 신성한 국정감사를 모독하는 행위”라며, “재발 방지를 위해 이번 국가인권위원장의 허위 답변에 대해 위증의 소지가 있었는지에 대해 확실히 짚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