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보공단, 원주시 판부면에 ‘정보사랑방’ 조성 협약           대구가톨릭대병원, ‘제10회 숄더 라이브 카페’ 개최           가톨릭대 부천성모병원, 322병상 '성심관' 오픈           국군외상센터 과연 제대로 운영될까           부족한 의료인력…'공공의대 설립'이 답           '비잔', 영상기기 통해 자궁내막증 진단 시 급여 적용           이항락 교수, ‘의료기기 연구비상’ 수상           개인부문 치매파트너 최우수상 이숙희 씨 수상           김상욱 서울시의사회 섭외이사 부친상           기술기반 보건산업 ‘제2의 창업 붐’
2018.12.11 화 15:36
> 정책
     
지난해 식욕억제제 2억4939만개 반출
윤종필 의원, 2013년 1억8500개에서 큰 폭 증가 ... 과도 공급 막을 대책 마련을
2018년 10월 05일 (금) 09:02:42 손종관 sjk1367@hanmail.net
   
 

향정신성 의약품이 포함된 식욕억제제 사용이 큰 폭으로 늘고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윤종필 의원(자유한국당)이 5일 공개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식욕억제재 요양기관 공급현황’에 따르면 2013년 1억 8500개에서 2017년 2억 4939개로, 공급금액은 각각 862억원에서 1493억으로 증가했다.

대표적으로 사용되어지는 비만약 팬터민 제품기준으로 하루에 1정씩 4주를 복용하도록 하는 것을 감안하면, 2017년도 반출량은 890만명이 먹을 수 있는 양이다.

문제는 매해 비만약 반출량이 늘어나고 있으나 실제 몇 명이 이 약을 처방받았는지 알 수 없다는 것. 비급여 진료이기 때문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나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도 확인할 수 없기 때문이다. 즉 비만약 오남용이 발생하더라도 확인이 어렵다는 얘기다.

가장 큰 문제는 비만약에는 향정신성의약품, 마약류가 포함이 되어 있다는 것. 마약류를 과다복용하게 되면 의존성이 높아지고 정신계에 문제를 줄 수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식약처에서는 마약류관리스템을 구축해 올해 시범적으로 운영하고 있지만, 대리 처방 등의 방식으로 오남용이 발생했을 때에는 대책이 없는 상황이다.

윤종필 의원은 “마약류 성분이 포함된 비만약을 누구든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정부당국은 비만약의 폐해를 국민들에게 정확하게 알리고 과다복용을 막을 수 있는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