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교육사회, 국시합격 우수 졸업생 표창           울산시, 바이오메디컬 창업 ‘톡톡팩토리 동구점’ 개소           부민병원, 美 HSS병원과 화상 의학컨퍼런스 개최           이동국 교수, 수필집 '세상 모르고 살았노라' 발간           ‘제13기 건강과 의료 고위자과정’ 수강생 모집           경만호 결핵협회 회장 유임           아주대병원, 22일 ‘아이콘(ICON)’ 도입 기념 심포지엄 개최           ‘일제강점기 의학도의 항일운동’ 조명           손순이 회장, "독립적 간호수가 체계 마련하겠다"           한독제석재단, 의료 발전 위한 장학금 전달
2019.2.23 토 12:47
> 병원
     
당뇨환자 생활습관 –일반인 보다 안 좋아
신현영 전문의, 적절한 교육 및 홍보 필요
2018년 07월 13일 (금) 14:46:21 윤상용 기자 yoon2357@empal.com
   
 

당뇨 환자들이 일반인들에 비해 운동, 금연 등 건강한 생활습관을 오히려 지키지 못하고, 또 당뇨 환자들이 상대적으로 건강검진과 암 검진 등에도 소홀한 것으로 밝혀져, 당뇨환자들을 위한 적절한 교육 및 홍보 프로그램의 개발 보급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명지병원 가정의학과 신현영 전문의와 서울대 박상민 교수팀은 2010~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를 토대로 14,655명을 대상으로 당뇨 여부 및 당뇨병 인지여부에 따른 생활습관 및 의료이용행태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 분석 결과에 따르면 당뇨군과 비당뇨군의 건강생활습관 정도를 비교하였을 때 당뇨환자들의 흡연, 음주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고, 운동량도 충분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당뇨병을 인지하고도 운동을 전혀 하지 않는 환자 비율이, 당뇨병을 인지하지 못한 당뇨환자 보다 34%나 낮게 나타나 당뇨의 심각성에 대한 불감증이 염려되고 있다.

또한 당뇨환자들은 건강검진과 자궁경부암, 유방암, 위암, 대장암 검진을 포함한 암 검진 수검율이 일반군에 비해서 낮게 나타났으나, 매년 인플루엔자 백신의 접종률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신현영 전문의(가정의학과)는 “당뇨인들의 건강한 생활습관과 올바른 의료이용 행태는 당뇨 조절과 합병증 예방을 위해 중요한 부분이지만 잘 개선되지 않고 있어 우려된다”며, “환자들의 생활습관 개선 노력과 함께 당뇨 의심자 조기 진단을 통해 당뇨 진단율 및 환자의 당뇨 인지율을 높이고 이에 맞는 교육 프로그램 제공과 추적시스템의 의료현장 도입을 위한 정책적 지원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본 논문은 2018년 British Medical Journal(BMJ) open에 게재됐다.

윤상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