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송재단, KOLAS 인정범위 110개로 확대           손덕현 요양병원협회장, 산불 이재민돕기성금 2492만원 전달           고대 안암병원, ‘제 10회 장기이식인의 날’ 행사 성료           김일환 교수, 美 레이저의학회 최우수 연제상           게르베코리아, 나무심기 봉사활동 성료           핫한 분석 ‘시퀀싱’ 의료기술 진화 이끈다           창업기업·벤처캐피탈 네트워킹 열린다           한국보건의료연구원, ‘인권 경영’ 선언           성인 감염병 52.7% 증가…성인예방접종 ‘필수’           국산 수술로봇 첫 수술 ‘물꼬’
2019.4.23 화 17:07
> 신간안내
     
[신간] 에세이 ‘이 별에서의 이별’ 발간
서울성모장례식장 양수진 장례지도사, 영원한 이별 뒤에 오는 인연 이야기
2018년 07월 02일 (월) 10:18:09 박명인 기자 pmi0901@hanmail.net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기획팀에 근무 중인 양수진 대리가 현장에서 겪은 임종과 사별 그리고 애도에 대한 경험들을 담은 에세이 ‘이 별에서의 이별’을 펴냈다.

이 책은 8년차 장례지도사가 임종과 사별의 현장에서 눈물과 후회, 사랑을 직접 보고 느낀 이야기를 묶은 것이다. 장례지도사가 어떤 일들을 하고 있는지 구체적으로 설명하고 있으며 영원한 이별 뒤에 찾아오는 인연에 대한 기록이자 평온한 죽음과 아름다운 이별을 위한 성찰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

‘이 별에서의 이별’의 구성은 1부 ‘죽는다는 것, 잊힌다는 것’, 2부 ‘더불어 살아간다는 것의 의미’, 3부 ‘아무도 죽기 위해 살지는 않는다.’, 4부 ‘결국은 사람이고 사랑이다.’의 총 4부로 구성됐다.

양수진 대리는 “별에서 머물다가 다른 별의 빛이 된 사람들과 남겨진 이 별에서 그리움을 견뎌내는 사람들을 곁에서 보살피는 일이 배웅이라고 생각했지만, 실은 만남이었다.”고 말한다.

가톨릭학원 사업관리실장 박상수 신부는 “종교를 떠나 죽음만큼 인생의 진리를 더없이 확실하게 보여주는 것이 있을까. 숨 가쁘게 바쁜 일상을 살아내는 일만큼이나 떠난 이들에 대한 애도 또한 애처롭기 그지없다. 저자가 전하는 진심 어린 위로는 가문 땅에 단비 내리듯, 까슬하게 메마른 가슴에 아스라이 스며든다. 이 책은 선종하신 분들 곁에서 조용히 삶을 성찰할 기회를 선사한다.”고 추천하였다.

한편, 지은이 양수진 대리는 동덕여대 국제경영학과를 졸업하고 동국대 불교대학원 생사문화산업학과에서 공부하던 중 장례지도사의 길로 접어들었다. 지금은 학교법인 가톨릭학원 직영 서울성모장례식장 · 평화상조 기획팀에 재직 중이다.

박명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