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중심병원, 국내 의료기기 국산화 ‘앞장’           병원협회, 99억원 추경예산 확정           임군일 교수, 세계퇴행성골관절염학회 차기회장 선출           한-미 암 연구단체 공동 학술대회 첫 개최           정양국 교수, 대한미세수술학회 이사장 취임           성태연․김원웅 교수팀, 내시경 갑상선절제술 미얀마 최초 전수           간이식 환자 ‘기적의 출산’ 15일 ’100일 잔치’           안전평가원, 16일 ‘마약류 안전관리' 성과 발표회 개최           외과 레지던트 수련기간, 4년에서 3년으로 단축           울산대병원, 전문약사 2명 추가 배출
2018.11.15 목 15:35
> 학술
     
대사증후군 환자, 치주염 발생 1.52배 높다
서울백병원 홍수민·구호석 교수팀, '사이토카인' '염증매개체' 영향
2018년 06월 25일 (월) 10:26:58 박명인 기자 pmi0901@hanmail.net
   
▲ [왼쪽부터]구호석,홍수민 교수

 비만과 당뇨, 고혈압이 있는 환자일수록 치주염 발생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제대 서울백병원 내분비내과 홍수민 교수와 신장내과 구호석 교수는 2010~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3,196명을 분석, 대사증후군 환자에서 치주염 발생 위험이 최대 1.52배 높았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대사증후군 항목을 ▲복부비만 ▲고혈압 ▲고중성지방 ▲고밀도콜레스테롤혈증 ▲고혈당으로 분류해 치주염 위험도를 평가했다. 5항목 중 한 가지라도 질환을 가진 환자는 치주염 위험이 1.14배가, 2항목은 1.18배, 3항목 1.29배, 4항목 1.39배, 5개 항목 모두 해당인 경우 1.52배 증가했다. 치주염 환자는 전체 중 29%다.

대사증후군 위험인자와는 별도로 흡연자가 비흡연자보다 치주염 위험이 1.63배 높았다.

홍수민 교수는 "고혈압과 고혈당은 체내 활성산소가 많아 이로 인한 손상이 올 수 있다"며 "이는 사이토카인 등의 염증매개체와 박테리아 항체 생성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어 대사증후군 환자들의 치주염 발생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밝혔다.

구호석 교수는 "대사증후군을 진단받은 환자뿐 아니라 대사증후군 위험인자를 한 개라도 갖고 있는 사람은 구강염의 위험도가 증가한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조기에 구강 관리를 해야 한다"며 "치주염 환자는 심혈관 질환 위험도가 높은 만큼, 대사증후군 위험인자를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대사증후군 및 관련질환' 저널 최신호에 게재됐다.

박명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