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평원 고객센터, 5년 연속 ‘우수콜센터’에 선정           밀기울 추출물 섭취 치매 예방에 효과           의협, ‘추나요법 급여화’는 한방 퍼주기           연세의료원-코리아메디케어, 건강 콘텐츠 개발 협력 MOU           국립암센터, 암환자 일자리 창출에 앞장           NECA-KAHTA, 21일 의료기술평가 발전 위해 ‘악수’           김승희 의원, ‘2018 대한민국 최우수법률상’ 수상           안전평가원, 질환 모델동물 75종 개발 완료           한일규 서울대병원교수, 아태지역 근골격종양학회 최우수 구연상 수상           소아 근시 진행 예측 가능해 졌다
2018.11.21 수 20:15
> 학술
     
척추관협착증 표현상 오류 잡아냈다
국제성모병원 김영욱 교수, 발생원인은 비대 아닌 축소
2018년 06월 18일 (월) 14:48:30 박명인 기자 pmi0901@hanmail.net
   
 

국내 의료진이 수십 년 동안 정설로 받아들여진 척추관협착증의 원인 및 진단과 관련, 표현상의 오류를 처음으로 입증했다.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김영욱 교수는 ‘척추관협착증 진단에서 면관절의 비대는 잘못된 진단법’이라는 연구 논문을 통해 그동안 임상이나 의학저널에서 표현했던 ‘면관절의 비대’는 올바른 표현이 아니라는 사실을 밝혔다.

척추관협착증은 신경이 지나는 통로인 척추관이 좁아지면서 척수의 신경뿌리를 압박해 신경 증상과 통증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퇴행성 척추질환으로 현재까지 척추관이 좁아지는 대표적인 원인은 퇴행성 변화로 요추의 황색인대 또는 면관절(후관절)이 비대해져 신경을 압박하는 것이었다.

이러한 주장은 21년 전인 1997년 영국 퀸 엘리자베스 병원 Barry 교수는 ‘면관절 비대는 척추관협착증의 원인이 될 수 없다’는 주장을 펼쳤지만 단지 가설만 세웠을 뿐 이를 객관적 연구를 통해 과학적으로 증명해 내지 못해 인정을 받지 못했다. 김영욱 교수는 이번 연구 논문에서 21년 전 Barry 교수의 가설을 처음으로 규명했다.

김 교수는 척추관협착증 환자 114명과 정상인 86명의 요추 자기공명영상(MRI)을 비교·분석했다. 가설을 객관적으로 증명하기 위해 면관절 두께를 측정할 수 있는 가상의 선과 면관절 면적을 측정하기 위한 가상의 면적을 만들었다. 또 1mm 정도 공간의 면관절을 정확하게 측정하기 위해 기존 영상이미지를 3배로 확대해 비교 분석했다.

   
▲ 김영욱 교수

분석결과 척추관협착증 환자의 면관절 두께가 정상인에 비해 31% 얇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면관절의 면적 또한 척추관협착증 환자에서 36% 좁아져 있었다. 의학계에서 그동안 통용돼 온 척추관협착증의 원인이 면관절의 비대가 아닌 축소임을 세계 최초로 증명한 것이다.

국제성모병원 김영욱 교수는 “정확한 원인 파악과 그에 따른 진단만이 정확한 치료를 할 수 있다. 그동안 잘못된 원인으로 척추관협착증의 진단을 내렸는데 바로 잡을 수 있게 됐다”며 “척추관협착증 진단에 새로운 장을 열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논문은 세계적 권위의 미국 학술지(SCI)인 ‘메디슨(Medicine) 2018년 6월호에 게재됐다.

박명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