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륙 자전거 횡단 청년 선행 '화제'           오큐어-베스티안재단, 화상환자 '1004 후원 캠페인'           '연간 6천억원 진료비 유출 막자'           유디치과, 노숙자 복지시설에 구강건강용품 후원           심평원 의정부지원, 추석맞이 나눔봉사 실천           부산대병원, 러시아 동방경제포럼 참석           대구의료원, 추석 연휴 24시간 비상진료체계 가동           영남대병원 안과팀, 韓-日혈관학회 ‘최우수 포스터상’ 수상           달동길메리재활병원, 간호사 모의입원체험 개최           세이브더칠드런 부산 권리체험센터 개소
2018.9.23 일 10:07
> 학술
     
30~40대 10명 중 1명 대장선종 발견
고대 구로병원 이선일∙이석영 교수팀, 조기발견 중요
2018년 05월 25일 (금) 10:20:29 박명인 기자 pmi0901@hanmail.net
   
▲ 이선일 교수

 30-40대 10명 중 1명에서 선종이 발견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남성이 여성보다 발생빈도가 높고 발생시기가 빠른 것으로 드러났다.

고대 구로병원 대장암센터 이선일, 이석영 교수팀은 2014년 1~12월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은 1만 6천여 명의 검사결과를 분석,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

연령별로는 30대 9.49%, 40대 12.75%, 50대 18.48%, 60대 18.81%, 70대 19.02%에서 선종이 발견돼 연령이 높아질수록 발견율도 높았다. 남성은 30대 11.45%, 40대 15.65%, 50대 21.88%, 60대 23.78%였으며, 여성은 30대 5.87, 40대 6.32%, 50대 11.42%, 60대 12.46%에서 선종이 발견됐다.

대장암의 약 80%이상은 선종으로부터 진행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보통 5-10년으로 알려져 있으며 선종의 크기가 클수록, 세포의 분화가 나쁠수록 암으로의 진행 속도가 빨라지고 암 발생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에 주의관찰이 필요하다.

   
▲ 이석영 교수

현재 우리나라는 국가암검진사업을 통해 만 50세 이상에서 분변잠혈검사를 시행 후 양성일 경우 대장내시경 등을 시행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 연구에 의하면 여성은 50대부터 그 전 연령군인 30, 40대에 비해 선종성 용종이 증가하는데 비해, 남성은 이미 40대부터 증가하고 있어 조기발견과 제거를 위해 남성은 더 일찍 대장내시경 시행을 고려해야 할 것으로 분석됐다.

고대 구로병원 대장암센터 이석영 교수(종양내과)는 “최근에는 서구화된 식습관과 생활방식의 변화로 30-40대 젊은 연령에서 대장암의 발생이 증가하고 있으므로 젊은층에서도 보다 적극적인 검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명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