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가정의학회, 귀농귀촌박람회서 건강강좌 진행           ‘지역사회 포괄 촘촘한 복지안전망 구현’           서울대병원, 31일 ‘장기이식 환자 건강관리’ 강좌           유례없는 폭염 전년대비 온열질환 61% 증가           천식치료제 코폴립 치료에도 “효과 있네”           한국형 병원정보시스템, 지난해 시장점유율 세계 6위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열린다           “ICT 기술 활용한 선진 의약품 물류시스템 구축 필요해”           서울아산병원, 20일 ‘목표체온유지치료’ 심포지엄 개최           건보 일산병원, ‘말초동맥질환’ 건강강좌 개최
2018.7.23 월 11:59
> 병원
     
서울대병원 복강경 간이식 200례 세계 첫 돌파
회복 빠르고 흉터 거의 없어 ... 표준 수술법 자리잡을 전망
2018년 05월 17일 (목) 20:47:36 손종관 sjk1367@hanmail.net
   
▲ 서울대병원 간담췌외과가 순수 복강경 기증자 간절제술 200례를 세계에서 처음으로 돌파했다.

서울대병원 간담췌외과(서경석·이광웅·이남준·홍석균 교수)가 순수 복강경 기증자 간절제술을 200례를 돌파했다. 이는 세계 최초 기록이다.

서울대병원은 2015년 11월 복강경 기증자 간절제술을 시행한 이래 지난 4월30일 200번 째 수술을 했다. 이 환자는 17일 건강하게 퇴원했다.

순수 복강경 기증자 간절제술은 기증자의 수술 후 회복을 고려한 수술법으로 환자는 대단히 만족하는 방법이다. 그러나 고도의 기술의 요구되고, 매우 불편하고 복잡해 여전히 많은 병원에서 개복수술을 선택하고 있다.

200번 째 복강경 간수술 기증자 김난영 씨는 “생각보다 수술이 빨리 끝났고, 빠른 회복과 함께 눈에 띄는 흉터가 남지 않아 다행”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현재 서울대병원 간이식 팀은 전체 공여자 85% 이상을 복강경으로 진행하고 있다. 특히 기술적으로 가장 까다롭다는 우간 절제술이 94% 이상이다. 초기 수술시간은 7-8시간 가량이었으나 최근에는 평균 4시간으로 개복 수술과 비슷한 수준으로 향상됐다. 김난영 씨의 경우 총 수술시간이 3시간에도 못 미친다. 뿐만 아니라 출혈량도 개복수술보다 적고 간에 손상을 줘 오르는 간수치 증가도 적다.

이러한 결과가 세계 유명 학회지 논문을 통해 알려지면서 프랑스, 독일, 일본, 중국, 호주, 카자흐스탄, 미얀마 등 수많은 나라에서 서울대병원의 순수 복강경 기증자 간절제술을 배우기 위해 방문하고 있다.

독보적인 순수 복강경 기증자 간 절제술의 기술 전수를 위해 서경석 교수는 직접 인도에 가서 라이브 시연도 했다. 이광웅 교수는 러시아 독립국가연합에서는 최초로 카자흐스탄에서 순수 복강경 공여자 수술 4건을 성공적으로 시행했다. 홍석균 교수는 이 술기의 우수한 성적을 여러 논문으로 발표해 2018년 세계이식학회에서 ‘라이징스타(Rising Star)’로 선정되는 등 복강경 간이식 수술에서는 서울대병원이 독보적 임을 알렸다.

이광웅 교수(간담췌외과분과장)는 “수술 후 회복기간이 줄고 상처가 적어 환자 만족도가 상승했으며, 수술 시간도 점점 줄어 기존 개복과 차이가 나지 않는다”며, “앞으로 거의 모든 공여자에게 복강경 수술이 표준 수술법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내다봤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