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의료복지이사에 홍성진 실장 임명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 차기 원장 공개 모집           한국원자력의학원, 24일 김미숙 원장 취임식           30일부터 비자의입원·입소 ‘입원적합성심사’ 시행           SCL, ‘직원 CS 교육’ 두차례 시행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 부산지원, 24일부터 업무 시작           중증 폐섬유증 환자에 폐이식 성공           대한의사협회 직원 인사           바른의료硏, 부산시 한방치매예방사업 즉각 중단 요구           대동병원, 유전자치료 인증의료기관에 선정
2018.5.25 금 09:30
> 학술
     
안구 내 조명기, 백내장수술환자 75% 선호
길병원 남동훈 교수, 기존 수술법 부작용 예방효과 커
2018년 05월 14일 (월) 10:08:24 박명인 기자 pmi0901@hanmail.net

 새로운 조명법으로 백내장 환자들을 수술한 결과 75%에 이르는 환자들이 크게 환영하는 등 좋은 효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 방법에 대한 선호도는 21.7%에 불과했다.

가천대 길병원 안과 남동흔 교수가 세계적인 학술지인 JCRS(Journal of Cataract & Refractive Surgery)에 백내장 수술 시 안구 내 조명기를 활용할 경우 환자들이 아주 편안해하며 더불어 부작용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남 교수는 안구 내 조명기가 백내장 수술 시 의료진의 시야 확보가 쉽고 빛 반사와 눈부심이 줄어드는 등 눈 상태를 보다 선명하고 입체적으로 살필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남 교수는 길병원에서 백내장 수술받은 환자 60명을 대상으로 기존 현미경 조명과 새로운 안구 조명에 대한 선호도와 수술 중 경험하는 눈부심, 공포감 등에 대해 조사했다.

연구 결과, 현미경 조명은 21.7%가 선호한 반면 안구 내 조명은 75%가 선호해 많은 차이를 보였다. 또 백내장 수술 시 조명으로 나타날 수 있는 주요 부작용인 ▲강한 빛 ▲눈부심 ▲수술 중 공포증도 안구 내 조명을 사용할 때 현저히 낮았다. 이는 망막에 도달하는 빛의 세기가 50~70%까지 감소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안구 내 조명기는 강한 빛에 의한 망막 자극은 줄고 더욱 입체적으로 환부를 살필 수 있다.

남 교수는 “백내장 수술 중에 일반 현미경 조명을 비추면 강한 빛 때문에 눈부심을 심하게 호소하는 경우가 있다”며 “안구 내 조명기는 나이가 젊거나 백내장 형태 때문에 빛에 민감해 눈부심을 심하게 호소하는 환자들에게 특히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 같은 특별한 경우가 아니더라도 잠정적인 망막스트레스와 망막독성을 줄일 수 있다는 점에서 모든 환자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는 길병원 안과 주관 하에 미국 듀크대학 안과 Terry Kim 교수, 일본 교린대학 안과 Makoto Ionue 교수, 삼성서울병원 안과 정태영 교수와 고대구로병원 안과 김성우 교수가 공동 참여했다.

박명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