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간호사 수술 봉합은 의료법 위반’           “어떠한 이유든 환자에게 의약품 제한 안 된다”           신상진 의원, 17일 ‘의료인 폭행방지 긴급토론회’ 개최           건보공단,‘건강보험 미래지킴이 캠프’ 개최           의협,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대응 TF 구성           건보공단, 재가급여 최하위 등급 기관 수시평가 실시           인천성모병원 노사양측 임금 및 단체협상 타결           한승석 교수, 젊은 연구자상 수상           최대집 의협회장, 의사 독립운동가 묘소 참배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식의약 R&D 이(e)야기’ 창간
2018.8.16 목 19:18
> 의료분쟁
     
전신마취 후 치아가 손상된 사례
필요조치 내용 진료기록부에 기재해야 불이익 없어
2018년 04월 23일 (월) 15:11:05 손종관 sjk1367@hanmail.net
   
 

사건의 개요

피신청인(1955년생, 남)은 2014년 우측 새끼손가락 쪽 손바닥 부분에 만져지는 것이 있다는 것을 주소로 이를 제거하는 수술을 받기 위해 신청인 병원에 입원해 수술 전 처치상태(의치, 임플란트 없음 등)를 확인한 후 전신마취 하 우측 손의 양성종양제거술 및 생검술을 받았다.

수술이 종료된 후 병실로 옮긴후 피신청인이 중절치가 흔들리는 증상을 신청인 병원 간호사에게 호소했고 간호사는 이를 주치의에게 보고했으며, 주치의는 치아상태 관찰이 필요함을 설명한 후 치아가 빠지면 간호사에게 알리도록 하고 다음날 외부 치과의원에서 진료를 보도록 했다.

피신청인은 저녁에 기침하면서 우측 중절치(이하 ‘#31’으로 표기하고 다른 치아도 이와 같은 방식으로 기재한다) 치아가 빠졌다고 간호사에게 이야기하였고, 같은 날 신청인 병원에서 퇴원했다.

이후 피신청인은 ○○○치과의원에 하악 #41치아가 흔들리는 증상을 주소로 내원해, 신청인 병원에 입원기간 중 빠진 #31 치아 및 흔들리는 #41 치아 모두 임플란트(총 300만 원) 혹은 #32~#42 5본 브리지 치료(총 200만 원~300만 원)가 필요하다는 향후 치료비 추정서를 발급받았다.

분쟁의 요지

신청인은 피신청인의 치주상태가 수술 전에도 좋지 않은 상태였으며, 에어웨이(airway)를 물고 있는 상태에서 치아가 빠지는 경우는 극히 드문 경우라고 하면서 이 사건 의료사고상 과실이 없으므로 손해배상채무가 없다고 주장하고, 이에 대해 피신청인은 수술 전 치아에는 아무런 이상이 없었으나, 수술 후 마취 후 에어웨이(airway)를 흔들어 빼내는 과정상의 과실로 인해 치아 1개는 빠지고, 1개는 흔들리는 증상이 발생했다고 주장한다.

감정결과의 요지

손바닥 종기 제거술이 응급을 요하는 상황이 아니므로 수술 전 환자 상태 평가 시 치아 상태에 대한 평가가 포함되어야 하나, 신청인 병원 진료기록부 중 의치 여부를 확인한 것 외에 치아 상태를 문진하거나 기록한 사실은 없어 마취 전 상태에 대한 평가가 미흡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손바닥 종기제거술 시 전신마취는 적용이 가능한 것이므로 마취방법의 선택이 잘못되었다고는 볼 수 없으나, 마취 전 치아상태가 좋지 않았다면 다른 마취방법의 선택이 고려될 필요는 있었다고 보인다.

통상적으로 치아 손상 예방을 위하여 마취 전 환자의 치아 상태를 평가하고 치아상태가 안정되지 못할 경우 기도유지기 사용을 자제하거나 필요 시 기도유지기를 어금니쪽으로 위치시키는 등의 조치가 필요하며, 마우스(mouth guard)나 실리콘 퍼티 등으로 치아 보호 장치를 장착하기도 한다. 이 사건의 경우 위와 같은 조치가 진료기록부상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보아 이에 대한 고려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타치과의원 방사선 사진을 참조하여 보면, #41, #31 치아는 중증도의 치주염을 가진 치아로 치조골 소실이 광범위 하여 평상시에도 치아 동요도가 존재하였을 것으로 보이고, 피신청인 병원에서 #41 치아가 발치된 후 치과의원으로 내원하도록 한 것은 적절한 것으로 사료된다.

처리결과

당사자들은 감정결과와 조정부의 쟁점 등을 듣고 마취 전 환자평가, 이 사건 수술 전 #31치아의 상태 등에 대하여 이해했고 여러 사정들을 고려해 신청인은 피신청인에게 금 150만원을 지급하고, 이 사건 진료행위에 관해 향후 어떠한 이의도 제기하지 않는 것으로 마무리 됐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