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일성 박사, 식약처장 표창 수상           주정미 보건복지부 국장 22일 별세           산의회 회원 61%-하반기에 통합회장 직선 실시 찬성           헌혈인구 271만명 - 20대 이하 3년 동안 13% 감소           C형 간염 퇴치, ‘대한간학회가 간(肝)다’ 캠페인           적십자회비 납부자 260만명 - 3년간 9.4% 감소           길메리요양병원, 재가노인복지센터와 MOU 체결           대한의학회, ‘심초음파 보조인력 인증제 확대’ 안된다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11월3일 심폐소생술 경진대회           의료분쟁 의사책임 강화 –방어진료만 확산
2018.10.23 화 08:44
> 컨텐츠 > 취재수첩
     
[취재수첩]국립공공의료대학은 ‘아쉬운 최선의 선택’
2018년 04월 11일 (수) 22:39:01 손종관 sjk1367@hanmail.net
   
 

정부와 여당은 11일 의료취약지와 공공의료기관에 일정기간 의무적으로 근무토록 하는 의사를 배출하는 결정을 했다. 서남의대가 있던 전북 남원에 국립공공의료대학(원)을 설립하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계획이 발표되자마자 공공의료의 질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수 있을지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이들 공공의사들이 지방의 열악한 의료 환경을 바꿀 수 있겠느냐는 우려다. 결국 근본적 대안은 아니라는 지적인 셈이다.

현재도 인기있는 진료과의 경우 매월 2000만원 이상과 인센티브를 주겠다고 해도 지방으로 옮기는 의사가 없는 실정이다. 그러니 장학금으로 의사가 되었다고 해도 그 비용을 다시 반납하고 도시에서 의사생활을 할 수도 있어 후유증 논란이 커질 수밖에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른 시기부터 ‘공공의료’에 대한 공부를 하면 그 생활을 하는 비율이 높다는 연구도 있는 만큼 지금보다는 나아질 것이란 기대가 있는 것도 사실이다. 공공의대 출신 68%가 근무하고 있다는 일본이 그 예다.

따라서 이른바 더럽고 어렵고 힘든 3D 진료과에 의사의 발길이 뜸하고, 지방으로 가려는 의사가 없는 현실에 대한 냉철한 분석을 다시 해 볼 필요가 있다.

국립공공의료대학이나 대학원으로는 지방 의료의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없다. 그러나 그 방향으로 발걸음을 내딛은 것은 분명한 듯 하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