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보건소장 임용 현행 법령이 차별이라고?           한국보건의료연구원, 22일 제1차 의료정보정책 공개 포럼           보건복지부, 7-12월 장애인활동지원사 휴게시간 계도           간호사 근무환경 개선 ‘동의’ ... ‘단독법’ 제정엔 ‘글쎄’           ‘우리들의 소방관, 안녕하십니까’ 정신·신체적 건강은?           의학교육계, 공공의료대학 설립 ‘원점 재검토’요구           GC녹십자, 여성용 진통제 ‘탁센 이브’ 출시           보령컨슈머, ‘슬림워크 쿨에어 압박스타킹’ 출시           동국제약, ‘훼라민퀸과 함께하는 2018 동행 캠페인’ 성료           부광약품, 다이어트 건강기능식품 그린커피빈 슬림 출시
2018.6.22 금 16:51
> 정책
     
“폐암 검진위한 저선량 폐CT 긍정적”
폐암 전문의들 “국가암검진 사업에 반영 필요”
2018년 03월 14일 (수) 15:16:59 손종관 sjk1367@hanmail.net

폐암 전문의들은 저선량 CT폐암 검진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이다. 또 폐암 검진을 국가 사업화하는 것에 대해서도 찬성하고 있다.

인하대병원 호흡기내과 류정선 교수,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신동욱 교수는 대한폐암학회 홍보위원회와 함께 학회 소속 폐암 관련 호흡기내과, 흉부외과, 방사선종양학과 등 각 분야별 전문가 183명을 대상으로 폐암검진에 대한 인식도와 경험을 조사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들은 저선량 CT 폐암검진으로 폐암 조기발견 확률이 높아질 것이라는 데 모두 동의했다. 95%는 폐암검진으로 생존율이 향상 될 것이라고 판단했다.

우리나라 시범사업의 모델이 됐던 미국의 한 임상연구에서도 30갑년 이상 흡연자 약 5만 4000명을 저선량 폐CT로 폐암 검진을 했을 때 일반 흉부 엑스레이 검진에 비해 폐암 사망률은 20%, 전체 사망률은 7% 감소했다.

폐암 검진이 가져올 부작용에 대해서도 우리나라 전문가들은 낙관했다. 방사선 조사에 따른 위험과 불필요한 검사가 늘어날 것이란 전망에 대해 각각63%, 83%가 동의하지 않았다. 대신 검사로 인한 수검자의 정신적 스트레스 유발할 가능성에 대해 88%가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했다.

류정선 교수는 “폐암 전문의 대부분은 폐암 검진으로 얻는 이점이 부작용보다 훨씬 크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폐암 조기 검진 도입이 암 사망원인 1위인 폐암으로 인한 사망을 막는데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번 연구에서도 응답자의 대다수(77.6%)는 폐암 검진을 국가 암검진 사업으로 도입하는 데 찬성했다. 또 국가 폐암 검진사업으로 폐암 사망률이 감소하고(87.4%), 비용 효과적(83.6%)이라고 대답했다. 건강 형평성 향상에도 도움될 것(77.1%)이란 목소리도 있었다.

이 과정서 우려도 많다. 현재 저선량 폐CT 검사는 주로 흡연 경력이 있는 사람(79%)이 주 대상이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검진을 받으려고 흡연력을 거짓으로 꾸며낼 가능성에 대한 우려감(83.6%)을 내비친 전문가들이 상당했다.

또 건강보험이 아니라 담배세가 들어있는 건강증진기금을 통해 재원을 조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79.2%)는 의견이 많았다.

신동욱 교수는 “저선량 폐CT를 통한 폐암 검진을 시행하는 데 가장 큰 장애요인은 비용 부담”이라며 “국가폐암검진사업 도입으로 장벽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되겠지만 그 비용을 어디서 조달해야 할지 논의도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검사에 부정적인 환자들의 인식도 넘어야 할 산이다. 폐암 검진을 권고했으나 환자들이 거부하는 이유에 대해 전문가들은 비용에 대한 부담(73.8%)이 가장 크다고 봤다.

환자들이 자기의 폐암 위험을 부정하거나(67.2%), 폐암 검진의 이득에 대해 잘 모르고(54.1%), 폐암이 발견될까 두려워하는 경우(53.5%)를 꼽은 경우도 적지 않았다.

이 밖에 의사가 돈을 벌기 위해 권유한다고 의심하거나(48.6%), 폐암의 위험을 잘 모르는 탓(41.6%)에 폐암 검진을 미루는 요인으로 전문가들은 판단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는 저선량 CT 폐암검진에 대한 폐암 전문 의사들의 의견을 처음으로 조사한 결과”라며 “향후 국가정책 결정과정에 반영되어 국민들이 폐암의 공포로부터 벗어나는 데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고 희망했다.

이번 연구는 연구 결과는 미국 공공의학도서관학술지인 ‘플로스원(PLoS One)’ 최근호에 게재됐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