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제약 ‘투베로’,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 100선’ 선정           휴온스, ‘CPhI Worldwide 2018’서 410억원 수주 성과 달성           빠르면 내년 이종 췌도·각막 이식 임상시험 실시           바자회 수익금 의료소외계층 환아 지원금으로 기부           이승훈 서울의대 신경과교수, ‘뇌졸중 재발견’출간           동산의료원, 러 이르쿠츠크에 ‘동산라이프센터’ 개소           고상훈 교수, 견주관절학회 ‘학술 업적상’ 수상           아동병원협회, 아동병원 전문병원 인증 추진           의협, 장석일 전 건강증진개발원장 정책이사로 영입           보건산업진흥원, 18일 김해의생명특화단지 창업기업 IR 개최
2018.10.17 수 22:30
> 학술
     
투석기간 짧을수록 생존율 높고 거부반응 낮다
서울아산병원 국내 최초 신장이식 5천례 돌파
2018년 01월 31일 (수) 11:20:15 박명인 기자 pmi0901@hanmail.net
   

신장이식 전 투석기간이 짧을수록 생존율이 높고 이식 거부반응도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아산병원 장기이식센터 신장이식팀(한덕종, 김영훈, 신성, 최지윤, 권현욱)은 지난 8일 국내 처음으로 5,000번째 신장이식 수술을 시행하고, 장기 생존율과 말기 신부전증의 원인질환을 분석, 이 같이 밝혔다.

지난 2005년부터 2016년 9월까지 생체기증자 신장이식 환자 2,898명의 장기 생존율(5년, 10년)은 투석 전 이식을 받았거나 투석치료 기간이 19개월 미만이었던 환자들의 이식 후 생존율이 각각 99.3%와 99%로 투석기간이 19개월 이상 지속된 환자들의 생존율 97.2% 보다 더 높아 투석기간이 짧으면 이식 후 생존율이 더 높았다.

또 이식수술 후 발생되는 거부반응도 투석 전 이식을 받거나 투석치료 기간이 19개월 미만인 경우 거부반응 발생률이 각각 17.1%와 16.8%로 19개월 이상 장기간 투석환자들의 거부반응 발생률 22.8%에 비해 낮아 투석기간이 짧으면 이식 후 거부반응도 더 줄일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말기신부전 환자들이 삶의 질을 고려해서 투석치료 전에 신장이식을 선택하는 비율의 경우 과거에는 11.5%(1990~2000년), 12.3%(2001~2010년)에 불과했지만 최근에는 16.1%(2011~2018년 1월)로 늘어났났다.

신장이식환자 5천 명의 원인질환은 당뇨와 고혈압에 의한 합병증이 크게 늘어났다. 1990~2010년 사이 신장이식환자 중 당뇨와 고혈압은 각각 11%와 4%에 불과했지만 2011~2018년 1월 현재까지 25%와 14%로 각각 2배 이상 늘었다.

1995년 이후 꾸준한 증가세를 보인 만성질환 환자군은 2010년 이후 신장이식의 가장 주된 원인질환군으로 자리 잡으며 신장이식환자 2명 중 1명은 당뇨나 고혈압을 가진 만성질환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아산병원 장기이식센터 신장이식팀 한덕종 교수(신‧췌장이식외과)는 “만성질환의 조기 관리로 신장 합병증을 예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고 만약 투석을 받고 있는 상황에 적합한 기증자만 있다면 조기에 신장이식 수술을 받는 것이 이식 후 생존율과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아산병원 신장이식팀은 풍부한 임상경험과 수술기법의 지속적인 발전으로 2012년 1월에 국내 최단기간 신장이식 3천례를 달성했다. 이후 6년 연속 매 해마다 300례 이상의 신장이식 수술을 시행해 불과 6년만에 2천례를 기록해 올해 1월 국내 최단기간 신장이식 5천례라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뇌사자 신장 이식을 포함한 5천례 신장이식 전체 생존율은 96%(1년), 90%(5년), 80.9%(10년)였다. 특히 4천례를 기록한 2015년 2월 이후 신장이식 생존율은 세계 유수 장기이식센터와 대등한 99%(1년)와 97.7%(5년)를 기록하면서 국내 신장이식 수술이 장기 생존율과 삶의 질을 보장하는 말기 신부전 치료법으로 다시 한 번 증명된 것으로 파악됐다.

박명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