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급여 부정수급 징수율 68.2%로 저조           미지급 건강보험 국고지원금 10년간 총 7조원           윤일규 의원, 건정심 검증장치 필요하다           여.야 의원 ‘문재인 케어’ 놓고 공방           가톨릭간호대, 26일 국제영성학술대회 개최           자가 운전 출퇴근하면, 왼쪽 얼굴 빨리 늙는다           이성진 교수 용산구민대상 ‘특별상’ 수상           유지현 교수, 대한신경근골격초음파학회 우수포스터상 수상           병원계, 정년퇴직의사 재취업 및 간호사 이직문제 적극 나선다           사무장병원 부당이익 2조2천억원-환수는 7% 수준
2018.10.19 금 16:32
> 학술
     
미세먼지가 협심증 일으켜
고대 구로병원 나승운 교수팀, 나쁨’일 때 25% 까지 증가
2018년 01월 19일 (금) 09:22:13 박명인 기자 pmi0901@hanmail.net

 미세먼지에 노출될수록 협심증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려대 구로병원 심혈관센터 나승운 교수팀(구로병원 최병걸, 보건과학대학 김성욱‧이민우)은 최근 미세먼지가 협심증 발병의 중요한 위험 인자로 작용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2004~2014년 관상동맥질환이 의심되는 10,177명에게 관상동맥조영술과 혈관기능검사를 통해 관상동맥질환이 없는 연구대상자 6,430명을 선정해 대기오염 노출 시간과 관상동맥질환 발병 위험도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대기환경지수 '나쁨'수준(미세먼지 농도 72시간 기준 평균 85㎍/㎥)은 대기환경지수 '좋음' 수준(미세먼지 농도 72시간 기준 평균 25㎍/㎥)일 때에 비해 협심증 발병 위험률이 25%나 증가했다. 또 미세먼지 농도가 평균 20㎍/㎥ 씩 증가하면 협심증 발병 위험률도 4%씩 함께 늘어났다.

고려대 구로병원 심혈관센터 나승운 교수는 “특히 여성과 65세 이상 고령자, 고혈압 환자는 미세먼지에 따른 협심증 위험이 더욱 뚜렷하게 나타났다”며 “심혈관질환자 등 고위험군은 외출을 삼가는 등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미세먼지 노출과 협심증 발병에 대한 국내 첫 대규모 코호트 연구, 국제학술지 관상동맥질환(Coronary Artery Disease)에 2018년 1월호에 게재됐다.

박명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