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취업준비생 초청해 ‘채용설명회’ 개최           의약품수출입협회, 상근부회장에 김관성 전 서울청장 선임           GC녹십자, 2018 R&D 워크숍…“확신이 성장의 열쇠”           “AI 빅데이터 활용 신약개발 효율성 개선”           경희의료원, 후마니타스암병원 개원 기념 식단 전시회 개최           SK바이오팜, AI 기술로 새로운 약물구조 설계 가능한 플랫폼 구축           한국 향하던 외국인 환자 발길 돌리나           도박중독 환자3명 중 2명은 ‘2030 청년층’           코리아메디컬홀딩스 59억 ‘휴지조각’ 위기           치매안심센터 인력 교육 부실
2018.10.16 화 11:03
> 학술
     
진행성 간암, PET/CT 검사로 치료 결과 예측
서울성모병원 배시현 교수팀, 종양 대사활성도 높으면 간암 진행 2배 빨라
2017년 12월 12일 (화) 14:46:00 박명인 기자 pmi0901@hanmail.net

 종양을 진단하는 'PET/CT(양전자방출 단층촬영/전산화 단층촬영)' 검사로 진행성 간암 표적항암제 소라페닙의 치료 결과를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소화기내과 배시현·성필수, 핵의학과 박혜림·유이령 교수팀은 2008~2015년까지 진행성 간암환자 중 소라페닙 단독 치료 전 PET/CT 검사를 받은 간암환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종양세포의 대사 활성도가 낮은 경우, 표적 항암제 치료 시 종양 진행기간이 4.7개월인 반면 종양대사활성도가 높은 경우에는 진행기간이 1.9개월로 진행되는 속도가 두 배 이상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종양세포 대사 활성도는 종양세포의 성장 속도를 측정하는 수치로 속도가 빠를수록 암이 빠른 속도로 진행된다.

치료반응도 종양활성도가 낮은 환자군은 질환 조절율이 50%로 활성도가 높은 환자군의 23%보다 높았다. 즉 종양성장 속도가 낮으면 질환이 진행하지 않고 치료가 되거나 안정상태로 유지 될 확률이 더 큰 것이다.

중앙 생존기간 역시 종양활성도가 낮은 환자군이 12.2개월로 활성도가 높은 환자군의 3.7개월보다 높았다.

배시현 교수는 “소라페닙을 사용하는 환자 중 97%가 잘 듣지 않는데도 불구하고 치료를 받고 있다”며 “이번 연구에서 얻은 결과를 통해 소라페닙에 치료효과가 있을 환자들을 PET/CT로 미리 예측하고, 성장 속도가 빠른 종양은 소라페닙 단독 치료가 아닌, 여러 종류의 다른 치료 방법을 모색할 수 있다” 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영상의학 권위지인 ‘유럽핵의학분자영상저널(인용지수 7.3)’ 온라인에 11월 10일 출판됐다.

박명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