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산병원, 소아암 완치 잔치 개최           길메리요양병원 2회 ‘패밀리데이’ 개최           달동길메리재활요양병원, 간협 우수협력병원에 선정           창원경상대병원, 다빈치Xi 로봇수술 300례 달성           부산대병원, ‘심층진찰 수가 시범사업‘ 기관에 선정           경상대병원, ‘보건복지부장관상’ 수상           부산대병원 병원보(생명사랑), 사보 대상 수상           대경첨복재단,시험 및 검사 품목군 10개 품목으로 확대           영남대병원, 복지부장관 표창 수상           부산대병원, 캄보디아에서 해외 의료봉사활동 펼쳐
2017.12.18 월 14:16
> 인터뷰
     
'비뇨기과 의료배상조합' 운영 추진할 것
이동수 신임 비뇨기과醫 회장, '밴드 비공개 공방'도 설치
2017년 11월 27일 (월) 12:51:38 윤상용 기자 yoon2357@empal.com
   
 

“회원들이 법률적 지식 부족으로 사실과 다르게 큰 고통을 받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고 있어 회원들이 어려움을 슬기롭게 대처할 수 있도록 의료법 등 관련 법률지식 보급과, 안정적인 환경에서 진료에 전념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기 위해 비뇨기과에 걸맞는 의료배상공제조합 설립을 최대 역점사업으로 추진해 나가겠습니다”

대한비뇨기과의사회 제12대 신임 이동수 회장은 지난 26일 더 케이호텔에서 열린 추계학술대회에서 11월말 임기를 마치는 현 어홍선 회장 집행부와 함께 기자간담회를 갖고, 새 집행부의 역점사업을 밝혔다.

이날 이동수 신임 회장은 11대 어홍선 회장 집행부가 어려움속에서도 많은 일을 하여 큰 부담감을 가지고 있으나, 부회장으로 일을 같이 하면서 호흡을 맞춰 온 만큼 11대 집행부와 함께 회원들의 어려움을 적극적으로 극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현지실사로 의사회원 2명의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습니다. 두 사건 모두 법률적 지식이 낮아 발생, 12월부터 의료법 등 법률적 지식을 보급하는 인터넷 강의를 강화하고, 또 ‘밴드 비공개 공방’을 설치하여, 회원들이 어려움을 겪는 즉시 자문변호사로부터 법률적 지원을 신속히 받을 수 있도록 대처 하겠습니다”

이 회장은 이와 함께 의협 의료배상공제조합 또는 손보사와 협의하여 전 회원이 가입하는 비뇨기과 의료배상공제조합을 구축하여 회원들이 안정적인 환경하에서 진료에 전념할 수 있도록 강력히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어홍선 현 회장은 비뇨기과는 타 과(科)에 비해 정책적 배려가 없어 비뇨기과 의료계에 중요한 의료현안이 산적해 있는 만큼, 새 집행부에 적극 협력하여 비뇨기과 회원들이 보다 나은 환경에서 국민건강 증진에 매진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어 회장은 의료전달체계 문제와 관련, 일각에서 어탠딩시스템 얘기가 나오고 있으나 국내 현실에 맞지 않는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한편 이날 추계학술대회는 비뇨기과의 UPDATE 내용, 인공지능 시대에서의 4차 산업혁명과 레이저 치료, 필러시술 등 다양한 세션으로 진행됐다.

윤상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