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케어’에 누가 건보재정 21억 쓰라고 했나           의협, ‘문 케어’ 강행 시 총 파업 '경고'           최대집 당선자, 정부와 개별접촉 금지 강력 주문           의협 제29대 의장에 이철호 전 대전 의장 당선           의협, 회장선거 결선투표제 도입           우달영 영우약품 사장 모친상           “바람직한 재활의료공급체계와 재활의 미래는”           아태 18개국 320명 암정복 위해 제주 집결           “발표 연제 수·다양성·수준 역대 최고”           “환자안전 정책과 수가추진방향 어디로 가나”
2018.4.22 일 22:25
> 의료기기
     
‘쌍태아 임신과 염색체이상 산전진단’ 학술 세미나 개최
SCL, 나테라와 공동으로 ... 2세대 NIPT 검사법도 도입
2017년 10월 20일 (금) 17:03:51 손종관 sjk1367@hanmail.net
   
▲ SCL-나테라 산전진단 관련 공동 학술 세미나

최근 평균 출산 연령대가 높아지면서 태아의 염색체 이상, 기형아 등 산전검사에 대한 관심도 급증하고 있다.

35세 이상 고위험 임신부들의 경우 건강한 출산을 위해 정기적으로 철저한 산전검사와 관리가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산전 기형아 검사는 크게 선별 검사와 확진 검사로 나뉘는데, 현재까지 태아의 염색체 이상이나 다운증후군 등 기형아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자궁 내 바늘을 삽입해 양수를 흡인하는 검사방법(임신16~20주)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양수 채취과정에서 태아나 임신부 건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인이 있어 최근에는 비침습적 산전 검사(NIPT; Non-invasive prenatal test)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

검사 전문기관 SCL 임환섭 원장은 "NIPT 검사는 임신 9주부터 임신부의 혈액에서 태아의 DNA를 검출하여 검사하는 비침습적 방법으로 태아의 염색체 이상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며 "다운증후군 등 주요 염색체 질환을 선별할 수 있어 기존 선별검사에 비해 검사의 정확도를 한 단계 높였다"고 밝혔다.

임 원장에 따르면 최근 인간이 서로 다르게 가지고 있는 1%의 DNA(SNP; 단일 염기 다형현상)를 이용해 모체와 태아의 DNA를 구별함으로써 임신부의 합병증 조기 진단은 물론 검사의 정확도를 향상시킨 2세대 NIPT 검사법이 개발됐다. 우리나라는 SCL이 다국적 유전자 진단 전문기업 나테라와 협력해 도입한 바 있다.

SCL은 지난 19일 다국적 유전자 진단 전문기업인 나테라와 공동으로 ‘쌍태아 임신과 염색체이상, 미세결실 증후군의 산전 진단’을 주제로 학술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쌍태아의 Zygosity 및 태아의 fetal fraction 측정이 가능한 새로운 SNP 기반의 NIPT’, ‘8만명 이상의 환자를 대상으로 한 미세결실 증후군 연구’ 등 최신 지견을 발표해 참석자들의 높은 호응을 얻었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