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23-26일 ISO국제표준화회의 개최           이화의료원-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산학협동연구 업무 협약           하나의 기준 만들어 미달과에 ‘한시적 지원’           신경과醫, 치매국가책임제에 한방 포함 ‘어불성설’           녹십자MS-녹십자의료재단, 아세안 시장 확대 교두보 마련           휴온스글로벌, ‘휴톡스주’ 국내 임상 3상 계획 승인 획득           유한양행, ‘국가생산성대회 대통령 표창 수상’           세브란스병원, 병원 최초 국가생산성대회 대통령표창           의료인 강연·자문료 1인당 연간 300만원까지           감신 교수, 예방의학회 차기 이사장에 피선
2017.10.19 목 18:28
> 정책
     
최근 5년간 무연고 사망 ‘40-50대’ 2098명
기동민 의원, 65세 이상 노인은 1512명 ... ‘고독사 예방법’ 발의 예정
2017년 08월 13일 (일) 10:49:26 손종관 sjk1367@hanmail.net
   
▲ 기동민 의원

‘황혼고독사’ 못지않게 40-50대 중년층의 ‘중년고독사’도 심각한 상황이다.

지난 5년간 40-50대 누적 무연고 사망자는 2098명으로 65세 이상 노인층 1512명에 비해 586명(39%) 많은 것.

국회 기동민 의원(더불어민주당, 보건복지위원회)이 보건복지부에서 제출받은 ‘2012~2016년 무연고 사망자 현황자료’을 분석해 14일 발표했다.

무연고 사망자는 거주지, 길거리, 병원 등에서 사망했으나 유가족이 없거나 유가족이 시신 인수를 거부해 사망 지역의 지방자치단체가 시신을 처리하는 경우다.

이번 분석은 그동안 무연고 사망자는 노인층의 문제라고 여겨져, 독거노인에 대한 사회안전망 확충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돼 왔지만 전체 1인 가구에 초점을 맞춘 종합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것을 제시한 것.

무연고 사망자 중 40세 미만은 235명으로 전체의 5% 수준이었고, 무연고사망자 10명 중 7명(72%)가량은 남성이었다.

지역별로는 대구는 지난 5년간 사망자가 12명에서 55명으로 358%가량 급증했다. 인천은 52명에서 146명으로 181%, 강원은 35명에서 75명으로 114% 증가했다. 서울과 부산은 각각 24%, 78% 늘었으며, 반면 제주는 40명에서 22명으로 45% 감소했다.

기 의원은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는 고독사 현황을 무연고 사망자로 미루어 추정하고 있다”며, “개념을 명확히 하고 정확한 통계를 통한 진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기동민 의원은 ‘고독사 예방 및 1인가구 사회안전망 확충을 위한 법률안(고독사 예방법)’을 조만간 발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