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23-26일 ISO국제표준화회의 개최           이화의료원-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산학협동연구 업무 협약           하나의 기준 만들어 미달과에 ‘한시적 지원’           신경과醫, 치매국가책임제에 한방 포함 ‘어불성설’           녹십자MS-녹십자의료재단, 아세안 시장 확대 교두보 마련           휴온스글로벌, ‘휴톡스주’ 국내 임상 3상 계획 승인 획득           유한양행, ‘국가생산성대회 대통령 표창 수상’           세브란스병원, 병원 최초 국가생산성대회 대통령표창           의료인 강연·자문료 1인당 연간 300만원까지           감신 교수, 예방의학회 차기 이사장에 피선
2017.10.19 목 18:28
> 제약
     
점안액 재사용, 감염위험에 재정낭비도 우려
복지부, 전문가·업계 간담회 갖고 다양한 대책 마련 중
2017년 08월 11일 (금) 15:22:08 손종관 sjk1367@hanmail.net

눈이 침침하거나 건조할 때 넣는 점안액은 의학적으로 1회 적정 사용분이 0.05ml이지만 시중에 나와있는 제품의 용량은 대부분 0.8-1.0ml다.

1회용 점안액은 무균제품으로 뚜껑을 여는 동시에 세균에 노출되기 때문에 감염 위험이 있는데 이러한 위험으로 인해 한번 사용하면 버려야 하지만 고용량 1회용 점안액은 사용하기에 충분한 용량이 남아있어 환자들은 ‘한번 더’의 유혹에 쉽게 빠지게 된다. 여기에 뚜껑을 여닫을 수 있도록 하고 있어 계속 사용해도 되는 것으로 이해하게 된다.

점안액을 장기간 사용할 경우 세균성 결막염이나 각막염 등 전염성질환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여기에 재정도 문제다.

0.9ml 기준 보험약가가 412원이기 때문에 1/3로 용량을 줄이면 보험약가도 그 이상 낮출 수 있게 된다는 것으로 재정누수가 아니냐는 것이다.

이와 관련,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1일 1회용 점안제의 보험약가 차등적용이 고용량 1회용 점안제 생산을 유도할 수 있어 1회용 제품 특성에 맞게 보험약가가 지급될 수 있도록 소관부처인 보건복지부에 지난 2월 협조 요청했다고 해명했다.

또 소비자가 1회용 점안제임을 쉽게 인지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제품명에 ‘1회용’을 반드시 기재하도록 지난 3월 의무화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포장과 사용설명서에 “개봉후 1회만 사용하고 남은 액과 용기는 바로 버린다”는 내용을 표시하도록 권고했다고 강조했다.

현재 1회용 점안액 판매액은 연간 1500억원으로 알려져 있다.

보건복지부 곽명섭 보험급여과장은 “이 문제를 두고 전문가, 업계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여러 차례 가졌다”며, “현재 대책을 마련중에 있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 유럽, 일본 등에서도 1회용 점안제의 용기형태나 용량을 국가가 의무적으로 규제하고 있지는 않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