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숙희 회장, 醫-政실무협의체 소기 성과 도출해야           폭행 인정되면 면허 취소 또는 정지해야           충남대병원, 18일 ‘제6차 고객행복위원회’ 개최           하수민 교수, 유방영상의학회 우수 연구과제에 선정           공단 약가협상시스템, ISO9001인증’갱신심사 통과           최윤희 감사, 공공기관감사협의회 "특별공로상" 수상           심평원 HIRA시스템, 바레인에 이어 이란에 수출           적정수가 딜레마 ‘국·공립병원’서 원가 확인 가능           폭력피해 전공의 수련 못하면 ‘의료질향상 지원금 환수’           건보공단, 치매 어르신 인지훈련도구 개발
2017.12.18 월 18:03
> 정책
     
“과도한 의료비 지출로 인한 가계파탄 막자”
오제세 의원, 재난적 의료비 지원법안 발의
2017년 08월 10일 (목) 19:34:35 손종관 sjk1367@hanmail.net

과중한 의료비 지출로 인해 가계가 파탄에 이르는 문제에 대한 대처방안을 담은 법안이 발의됐다.

오제세 의원(더불어민주당)은 10일 같은 당 김상희 의원이 발의한 법안과 방향이 유사한 ‘재난적 의료비 지원법’을 대표 발의했다.

현재 우리나라는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비급여의 비중이 높아 2014년 기준 가계직접부담률이 36.8%로 OECD 평균인 19.6%의 1.9배에 달하고 있다.

이에 정부가 의료비 경감 대책을 지속적으로 내놓고 있으나 1990년 7.5조원이였던 국민의료비는 2013년 100조원을 넘겼고 지난 10년간 건강보험 보장률은 60%대에 머무르고 있는 등 정책효과가 미흡한 상황이라는 것이 오 의원의 판단이다.

또한 중증질환이 발생하거나 장기간 입원이 필요한 질병 등에 걸린 경우 환자 본인이나 그 가족의 소득수준에 비해 과도한 의료비 부담으로 가계파탄에 이르는 재난적 의료비 가구 발생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이에 오 의원은 “본인이 부담하는 의료비가 일정 소득기준을 넘어서 가정 경제에 과도한 부담이 되는 재난적 의료비가 발생하는 경우 질환의 구분 없이 의료비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과도한 의료비 지출로 인해 빈곤층으로 떨어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제도적 시스템을 마련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