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숙희 회장, 醫-政실무협의체 소기 성과 도출해야           폭행 인정되면 면허 취소 또는 정지해야           충남대병원, 18일 ‘제6차 고객행복위원회’ 개최           하수민 교수, 유방영상의학회 우수 연구과제에 선정           공단 약가협상시스템, ISO9001인증’갱신심사 통과           최윤희 감사, 공공기관감사협의회 "특별공로상" 수상           심평원 HIRA시스템, 바레인에 이어 이란에 수출           적정수가 딜레마 ‘국·공립병원’서 원가 확인 가능           폭력피해 전공의 수련 못하면 ‘의료질향상 지원금 환수’           건보공단, 치매 어르신 인지훈련도구 개발
2017.12.18 월 18:03
> 병원
     
혈액투석환자, BIA로 사망률 낮출 수 있다
신정호 교수팀, 국제학술지에 연구논문 발표
2017년 08월 10일 (목) 09:33:05 윤상용 기자 yoon2357@empal.com
   
             <신정호 교수>

중앙대학교병원(원장 김성덕) 신장내과 신정호 교수 연구팀(황진호․김수현 교수)이 혈액투석 환자에게 생체전기 임피던스 분석(Bioelectrical Impedance Analysis; BIA)을 통해 환자의 정확한 체내 수분 비율 및 영양 상태를 예측해 심혈관질환 및 합병증으로 인한 사망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연구 논문을 발표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신정호 교수팀은 혈액 투석을 받는 142명의 말기 신부전 환자를 대상으로 체수분측정기를 활용해 평균 29개월(12~42개월) 동안 체내 수분비율(ECW/TBW) 및 영양지표로 알려진 위상각(Phase Angle; PA) 등을 추적 관찰하는 생체임피던스 분석(BIA)을 시행했다.

그 결과, 수분비율(ECW/TBW)이 0.40 이상인 그룹이 0.40 미만인 그룹보다 심혈관질환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사망위험률(hazard ratio)이 4.7배 증가했다. 또한 위상각(Phase Angle; PA)이 1 감소 시 사망위험률이 1.8배, 감염위험률이 1.5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써, 말기신부전 혈액투석 환자에게 생체전기 임피던스분석(BIA) 모니터링을 이용한 간단한 방법으로 정확한 체액 상태와 영양 상태를 평가하여 환자의 예후를 예측함으로써 효율적인 혈액투석을 실시할 수 있게 됐다.

신정호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혈액투석 환자에게 있어 생체전기 임피던스 분석을 병행하는 것이 환자의 임상적 예후를 예측하고 생존율을 높이는 효과적인 방법임을 입증함으로써, 향후 혈액투석 시 생체임피던스 분석을 통한 엄격한 체액 조절 및 영양상태 조절로 심혈관질환, 합병증 및 사망률을 감소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혈액투석 후 수분 과잉 상태가 되면, 고혈압, 폐부종, 좌심실비대 및 심부전을 유발하고 나아가 심혈관질환 합병증으로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으며, 반대로 수분 부족 상태가 되면 저혈압, 근육 경련 등의 증상을 유발하게 된다.

이 때문에 혈액투석 후 빠른 시간 내에 상당량의 체내 수분의 제거가 이루어져야하는데, 지금까지 체내 수분 비율의 적정성을 측정하기 위해 여러 가지 측정방법이 시도되어져 왔으나, 아직까지 쉽게 적용될 수 있는 객관적으로 확립된 측정 도구와 방법이 없어 어려움이 있어왔다.

한편, 신정호 교수팀의 이번 연구는 중앙대병원 인공신장센터 투석실에서 생체전기임피던스분석(BIA) 신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전 세계적으로 드물게 장기간 추적 관찰한 연구 결과로, 해당 논문은 세계적으로 저명한 SCI저널인 미국인공장기학회저널(ASAIO Journal, American Society of Artificial Internal Organs)과 유럽영양학연구저널(Nutrition) 최신호에 각각 게재됐다.

윤상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