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증성 장질환자 소득↓ 치료비 부담↑ 이중고 시달려           국훈 교수, 전남대어린이병원 초대 병원장 취임           15년 전의 약속 ‘조혈모세포 기증’           암환자 '온열+항암치료' 병행, 생존율 급증           건보공단, 인적자원개발 우수기관에 선정           건보공단, 하반기 신규직원 600명 채용           10억 이상 자산가 “건보료 나는 몰라”           대한외과초음파학회. 23일 강원 고성군 ‘초음파 무료진료’           의료기관을 성폭력 청정구역 만들자           올상반기 보건산업 수출 날개 달았다
2017.9.25 월 15:12
> 정책
     
“치매 대신 ‘인지장애증’으로 부릅시다”
권미혁 의원, 인식개선 중요 ... 17일 치매관리법 개정안 발의
2017년 07월 17일 (월) 20:08:14 손종관 sjk1367@hanmail.net
   
▲ 권미혁 의원

치매 국가책임제는 치매에 대한 인식개선부터 출발해야 한다는 개정안이 발의돼 주목된다.

‘치매’는 ‘어리석다’ 뜻의 치(痴)와 ‘미련하다’ 뜻의 매(呆)의 한자를 사용해 용어 자체가 부정적 의미를 지니고 있다. 이에 치매 질병에 대한 오해와 편견을 유발하고, 환자와 그 가족에게 모멸감을 느끼게 하여 치매의 병명을 변경해야 한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앞서 일본, 홍콩, 대만의 경우도 치매라는 용어를 사용하다가 사회적 합의를 거쳐 각각 인지증(認知症), 실지증(失智症), 뇌퇴화증(腦退化症)으로 변경한 바가 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권미혁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여성가족위원회 위원)은 17일 ‘치매관리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권 의원은 “치매는 개인과 가족의 문제가 아닌 사회적 연대로 풀어야 할 과제”라며, “인지장애증으로의 명칭 변경으로 치매 환자 및 가족들이 겪고 있는 불필요한 고통을 줄일 수 있도록 질병에 대한 올바른 인식이 확산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미혁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 공약인 치매 국가책임제가 성공적으로 도입될 수 있도록 지난 6월 ‘치매 국가책임제 추진전략 포럼’을 국회에서 개최하고, 치매안심병원 지정을 의무화하는 법안을 발의하기도 했다.

권 의원은 이날 무연고자 재산이 적법한 절차에 따라 관리될 수 있도록 하는 ‘장사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도 발의했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